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토트넘, SNS에 손흥민 폭풍 드리블 그림 영상…'늘 믿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토트넘 구단, 손흥민 폭풍 드리블 그림으로 제작해 SNS에 게재
[토트넘 구단 인스타그램 계정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구단이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에이스이자 팀의 간판인 손흥민(30)의 폭풍 드리블을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소개했다.

손흥민이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끝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1-1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 70m 단독 드리블로 황희찬(26·울버햄프턴)에게 결승골을 배달한 장면을 실제 중계 영상을 기초로 그림 형태로 다시 제작한 것이다.

토트넘 구단은 '언제나 믿는다'는 표현과 함께 검은 마스크를 쓰고 포르투갈 수비진을 교란한 뒤 포르투갈 수비진 다리 사이로 침착하게 어시스트한 손흥민을 집중 조명했다.

연합뉴스

'울보' 손흥민의 눈물
(알라이얀=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16강 진출에 성공한 대표팀 손흥민이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2.12.3 kane@yna.co.kr


지난 시즌 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은 전력 질주로 포르투갈 우측 공간을 파고들어 수비진 6명을 따돌리고 골에 버금가는 도움을 황희찬에게 연결해 과연 손흥민이라는 찬사를 끌어냈다.

손흥민의 완벽한 어시스트를 받은 황희찬은 오른발 강슛으로 포르투갈 골망을 갈라 한국을 12년 만에 월드컵 16강으로 이끌었다.

연합뉴스

결승골 어시스트 하는 손흥민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손흥민이 황희찬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하고 있다. 2022.12.3 utzza@yna.co.kr


손흥민의 광폭 질주는 EPL 2019-2020시즌인 2019년 12월 번리와의 경기에서 약 70m를 혼자 드리블한 뒤 넣은 '원더골'을 떠올리게 했다.

이미 인스타그램 사용자 18만명 이상이 이 영상에 '좋아요'를 누르고 토트넘 구단의 '센스'에 갈채를 보냈다.

토트넘 구단은 이번 월드컵에서 한국의 경기가 열릴 때마다 맹활약 중인 손흥민의 사진과 짧은 코멘트를 인스타그램에 올려 팬들에게 실시간으로 손흥민 소식을 부지런히 전하고 있다.

cany9900@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