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기예금 증가 지속…5대 은행 한 달 새 19조원 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넷은행도 정기예금 증가세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11월 한 달 동안 5대 은행(KB·신한·하나·우리·NH농협) 정기예금 잔액이 19조원 이상 증가했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예금금리가 상승하면서 지난달 말 기준 5대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827조2천986억원으로 집계됐다. 10월 말(808조2276억원)보다 19조710억원(2.4%) 늘어났다.

반면 이 기간 동안 기간 5대 은행의 정기적금 잔액은 39조17억원에서 38조3545억원으로 6472억원 줄었다. 요구불예금 잔액 역시 606조3528억원으로 전월 말(626조159억원)보다 19조6631억원 감소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적금보다 예금 상품 금리가 많이 오르면서 정기예금 잔액 위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시중은행뿐만 아니라 인터넷 은행까지 지난달 수신 잔액 증가세를 이어갔다. 11월 말 카카오뱅크의 수신 잔액은 전월 말보다 2443억원 늘어난 33조2244억원으로 집계됐다. 케이뱅크의 수신 잔액은 1500억원 증가한 14조4500억원을 기록했다.

기업들의 대출 수요는 늘었다. 회사채 발행 여건 악화 때문으로 보인다. 11월 말 기준 5대 은행의 대기업 대출 잔액은 111조3275억원이었다. 10월 말(107조1266억원)보다 4조2009억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599조938억원으로 전달 말(597조5407억원)에 비해 1조5531억원 뛰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