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 서훈 구속에 "최고의 北 전문가이자 전략가… 자산 꺾다니 안타까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 향해 비판 메시지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이 3일 검찰에 구속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과 관련해 "서 전 실장처럼 오랜 연륜과 경험을 갖춘 신뢰의 자산은 다시 찾기 어렵다. 그런 자산을 꺾어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다"라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신뢰가 한번 무너지면 더욱 힘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서 전 실장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의 모든 대북협상에 참여한 최고의 북한 전문가, 전략가, 협상가다"라며 "한미간에도 최상의 정보협력관계를 구축해, 미국과 긴밀한 공조로 문 정부 초기의 북핵 미사일 위기를 넘고 평화 올림픽과 북미정상회담까지 이끌어 내면서 평화의 대전환을 만들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북 간에도 한미 간에도 최고의 협상전략은 신뢰다"라며 "신뢰는 하루아침에 구축되지 않는다. 긴 세월 일관된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일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안보 사안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오랜 세월 국가 안보에 헌신해 온 공직자들의 자부심을 짓밟고 있다"며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