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펠레의 저주’ 펠레, 암 투병 중에도 “한국vs브라질 보겠다” 선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암 투병 중인 브라질의 전설적인 축구 선수 펠레가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한국vs브라질전을 관전하겠다고 언급했다.

4일 펠레는 본인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면서 “월드컵 브라질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펠레는 입원 중인 브라질 상파울루 현지 병원이 발행한 진단서까지 인스타그램에 첨부하며 건강 상태가 양호하다고 전했다. 앞서 펠레는 지난해 9월 대장암 판정을 받았다. 이후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펠레는 월드컵에서 브라질을 1958년과 1962년, 1970년에 걸쳐 우승으로 이끈 주역이다. 펠레는 A매치 92경기에 출전해 77골을 넣었으며 축구 득점과 관련된 수많은 최다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펠레는 ‘펠레의 저주’로 유명하다. 펠레의 저주는 월드컵 등 대회에서 펠레의 예상이 반대로 된다는 속설이다. 실제로 펠레가 언급한 우승 후보나 선수들은 탈락하거나 부진한 사례가 많았다.

김유진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펠레 인스타그램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