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검찰, '이정근 CJ 취업청탁 의혹' 노영민 전 비서실장 출국금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세연 기자]
머니투데이

노영민 전 비서실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관련 당사자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0.27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의 특혜 취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출국을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최근 노 전 실장을 출국 금지했다.

이 전 부총장은 2020년부터 1년간 한국복합물류에서 상근고문으로 일하며 1억원의 급여를 받아 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부총장은 21대 총선에서 낙선한 뒤 국토교통부 추천을 받아 고문으로 임명됐다.

검찰은 방송작가 출신으로 관련 전문성이 없는 이 전 부총장이 취업 과정에서 정치권의 개입이 있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현재 이 과정에 노 전 실장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한국복합물류는 CJ대한통운 자회사로, 경기 군포시 국토교통부 부지에 화물터미널을 운영하고 있다. 그동안 국토부가 고문을 추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의 고문 임명에 노 전 실장이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노 전 실장 외에 청와대 인사수석실의 개입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앞서 한국복합물류를 비롯해 국토부와 문재인 정부 청와대 인사수석실 관계자 자택 등을 압수수색 했다.

이 전 부총장은 사업가 박모씨로부터 각종 청탁 대가로 10억원대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이 전 부총장은 2019년 12월부터 지난 1월까지 공무원·공공기관 임원 등에 청탁해 정부 에너지 기금 배정과 마스크 사업 관련 인허가, 공공기관 납품 및 임직원 승진 등을 알선해 준다는 명목으로 박씨에게 모두 9억4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21대 총선을 앞둔 2020년 2∼4월 박씨에게 선거비용 명목으로 수차례에 걸쳐 3억30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금품을 수수하는 과정에서 여권 고위 인사들과의 친분을 내세웠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추가 수사하고 있다.

이세연 기자 2counti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