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방암 투병’ 서정희, 대만서 컨디션 난조 호소 “몸 붓고 안 좋아 힘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서정희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방암 투병 중인 것으로 알려진 방송인 서정희(사진)가 촬영차 방문한 대만에서 컨디션 난조를 호소했다.

서정희는 3일 인스타그램에 “3대 모녀가 대만 ‘걸어서 환장속으로’ 녹화했다”고 알렸다.

이어 그는 “환장 할 일이~ 몸이 너무 붓고 컨디션이 안 좋다”며 “여행은 너무 좋지만 몸은 힘들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침에 촬영중 동주가 한컷 찍어줬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대만 체류 중인 서정희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사진 속 서정희는 가발을 쓴 채 기하학적인 패턴이 매력적인 원피스를 입고 미모를 과시했다. 또 그는 이국적인 분위기로 마치 영화 속 한장면 같은 이미지를 자아내기도 했다.

앞서 서정희는 지난 4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방암 투병 사실을 알린 바 있다.

당시 서정희는 “제가 사실은 유방암이다”며 “유방암 선고를 받고 가볍게 생각했는데 절제 수술을 받게 됐다. 항암 치료를 들어갔다. 1차 치료가 끝났고 2차 치료를 다음 주로 잡았다. 2차 치료 때 머리카락이 빠진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