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년부터 차 보험료 내리고, 실손보험료는 크게 오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년부터 자동차 보험료는 소폭 내리고, 실손 보험료는 크게 오를 전망입니다.

대형 손해보험사들이 내년 1월 계약일부터 자동차 보험료를 최대 1%대까지 내리는 방안을 검토중인데요.

자동차 보험은 차량 소유자가 가입하는 의무 보험으로 서민 물가에 직결될 수 있습니다.

반면, 과잉 진료로 적자가 늘어난 실손 보험료는 10%대 중후반으로 오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김서연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