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BO 타점왕 출신 샌즈, 은퇴 후 日 한신 스카우트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2018~2019년 키움에서 뛰어
일본 진출해 2020~2021년 한신 소속으로 활약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4차전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7회초 2사 1,3루 LG 샌즈가 1타점 적시타를 친 후 기뻐하고 있다. 2019.10.10.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KBO리그 타점왕 출신인 제리 샌즈(35)가 은퇴한 뒤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 스카우트로 일한다.

산케이스포츠, 데일리스포츠 등 일본 언론들은 3일 "한신에서 2년 동안 선수로 뛰다가 올해 6월 은퇴한 샌즈가 내년 시즌부터 주미 스카우트로 일한다"고 보도했다.

주미 스카우트로 14년간 일한 앤디 시츠가 팀을 떠나게 되면서 샌즈가 빈 자리를 메웠다. 샌즈는 미국에 머물면서 한신에 외국인 선수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샌즈는 구단을 통해 "은퇴한 후 스카우트 제의를 받아 다시 한 번 한신에 합류하게 돼 매우 영광이다. 선수가 아닌 스카우트로 일하지만, 그동안 다양한 장소에서 선수로 뛰었던 경험과 지식을 살리겠다"며 "스카우트 활동 뿐 아니라 입단 후 외국인 선수들을 돕는 일로 한신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2011년 LA 다저스에서 미국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샌즈는 탬파베이 레이스, 클리블랜드 가디언스 등을 거쳤고, 2018년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에 입단했다.

샌즈는 두 시즌 동안 164경기에서 타율 0.306, 40홈런, 150타점의 호성적을 냈다. 2019년에는 타율 0.305 28홈런 113타점으로 빼어난 활약을 선보였고, 타점왕에 올랐다.

2019시즌을 마친 뒤 한신과 계약하고 일본으로 건너간 샌즈는 2020년 110경기에서 타율 0.257 19홈런 64타점, 2021년 타율 0.248 20홈런 65타점의 성적을 냈다. 그러나 2021시즌 뒤 한신과 재계약에 실패한 샌즈는 새 팀을 찾다가 결국 은퇴를 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