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선수 '안와골절' 관심 커져 "수술 후 절대적 안정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16강에 진출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주장 손흥민 선수가 완와골절 수술 이후 안면 보호대를 쓰고 경기에 임하고 있어 걱정이 커지고 있다. 의학적 관점에서 수술 이후 안정이 필요하지만 손 선수는 한국 축구 대표팀 승리를 위해 위험을 감수하며 경기에 임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안와골절이 일어난 경우 상당기간 해당 부위 충격을 피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다수의 보도에 따르면 손흥민 선수는 소속팀(토트넘) 경기에서 안면골 다발 골절상을 당한 뒤 수술을 받았다. 손 선수의 부상은 단순 안와골절이 아닌 관골-상악골 복합체골절에 안와골절이 동반된 형태로 추정된다.

이대목동병원 성형외과 강소라 교수는 "관골-상악골 복합체골절은 일명 '광대뼈'라 불리는 협부를 이루는 뼈와 윗 치아가 있는 상악골에 다수의 골절선이 나타나는 경우를 말한다"고 설명했다.

안와골절이라고 무조건 수술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 증상이나 정도에 따라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는 경우도 있다. 손흥민 선수는 안와골절 이외에 관골-상악골 복합체골절이 동반되어 있으며 골절 정도가 커 의료진 판단하에 수술을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경우에 골절편 정복술과 내고정술을 시행하고 안와골 재건술을 진행하게 된다.

강 교수는 "이러한 골절의 경우 수술 후에도 상당기간 해당 부위 충격을 피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며 "손흥민 선수의 정확한 손상 정도는 알 수 없지만, 일반적으로 수술 부위에 충격이 발생하면 다시 악화될 수 있기에 안면 보호마스크를 착용하더라도 격렬한 운동을 권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눈을 둘러싸고 있는 뼈인 안와의 골절은 일상에서도 발생할 수 있다. 외상이나 사고로 안면부에 가해지는 충격으로 인해 안면골 복합골절이 발생할 때 동반되기도 하지만, 독립된 안와골절은 눈이 공이나 주먹 등의 물체에 둔상을 입는 경우 눈 주변 뼈가 2차적으로 충격을 전달받아 골절되는 경우도 있다.

강 교수는 "만약 일상에서 안와골절 포함 안면골절이 의심되는 경우, 충격이 가해지지 않게 주의하며 내원해 검사받아야 한다"라며 "특히 진단을 확실히 받을 때까지 일단 코를 풀거나, 눈을 비비는 등의 행동은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사항은 대부분은 안구에 충격을 상당한 충격을 받게 되기에 안과 진료를 동시에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