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서진, 양다리가 부른 참사…아내 vs 혼외자 낳은 전 여친의 만남 ('연매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서진이 불편한 4자대면을 갖는다.

tvN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서 메쏘드엔터 마태오(이서진) 이사의 두 가족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도파민을 폭발시키고 있다. 태오는 현아내 송은하(정혜영)와 과거 잠시 헤어졌을 당시, 소정희(김영아)를 만났다. 그렇게 은하의 배 속에 아들 마은결(신현승)이 있는지도 모르고 저지른 일로 소현주(주현영)가 태어났다. 태오에게 두 가족이 생겨난 비하인드 스토리였다.

이를 은하가 최근에서야 알게 되면서 태오는 거센 후폭풍을 겪고 있는 중이다. 배신감에 치민 은하는 그날로 태오를 집에서 내쫓았고, 자연스럽게 메쏘드엔터의 인수를 도와줄 장인과의 비즈니스 협업도 결렬됐다. 그리고 상황은 나아질 기미 없이 갈수록 더욱 악화되고 있다. 은하가 이혼 선언을 한 데에 이어 태오에게 말도 안 하고 집까지 부동산에 내놓는 초강수를 둔 것.

이 가운데, 이 두 가족의 대면이 예고되면서 긴장감은 극대화 되고 있다. 태오, 현주, 그리고 현주 엄마 정희와의 식사 자리에 갑자기 은하가 등장했기 때문. 이에 태오는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아빠가 요즘 들어 겪고 있는 모든 시련이 자신 때문인 것 같아 미안하기만 한 속 깊은 딸 현주는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다.

그런데 두 사람과는 달리, 두 엄마들 사이에는 팽팽한 눈빛 교환이 오고 간다. 결연한 표정의 은하는 태오의 만류에도 꼼짝하지 않고, 정희에게 핸드폰을 내미는 모습. 이를 받아 든 정희 또한 흔들리는 기색 없이 굳건하다. 과연 이들 사이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간 것인지, 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4자대면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폭발하고 있다.

제작진은 “태오의 두 가족이 결국 만나게 된다”라며 “이 불편한 4자대면은 태오와 현주에게 어떤 나비효과가 되어 날아오게 될지 9-10회 방송에도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