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조5600억원 브라질 vs 2260억원 한국… 세계 최강과 맞서는 벤투호 [2022 카타르 월드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2년 만의 16강’ 한국, 브라질 상대로 6일 ‘원정 8강 새역사’ 도전

부상으로 조별리그 2·3차전 거른 네이마르, 한국전 출격 가능성

대표 ‘슈퍼스타’ 손흥민 대 네이마르 대결 주목…제주스는 부상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가 이제 사상 첫 ‘원정 대회 8강’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상대는 ‘세계 최강’ 브라질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우리나라가 월드컵에서 16강에 오른 것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이자 4강 신화를 쓴 2002년 한일 대회를 포함해 통산 세 번째다.

세계일보

지난 2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2대 1로 승리하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대한민국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대인 브라질은 올해로 22번째인 월드컵에서 한 번도 빠짐 없이 본선에 참가했고, 통산 최다인 5번이나 우승을 차지한 축구 강국이다. 현재 브라질 FIFA 랭킹은 1위, 한국은 28위다. 선수들의 면면도 화려하다. 최종명단에 든 26명 중 22명이 유럽 프로축구 빅리그인 잉글랜드,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에서 뛰고 있다.

브라질 대표팀 선수단 몸값은 한국 선수단의 7배에 달한다. 선수들의 시장 가치를 분석하는 축구 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 참가한 브라질 선수 26명의 시장가치, 즉 이적료 추정치 총액은 11억4000만유로(약 1조5600억원)다. 이번 대회 본선에 참가한 32개국 중 잉글랜드(12억6000만유로)에 이어 2위다.

브라질에서 가장 시장가치가 높은 선수는 측면 공격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로 1억2000만유로에 달한다.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는 이번 대회 32개 참가국을 통틀어서도 프랑스의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1억6000만유로)에 이어 두 번째로 몸값이 높은 선수다. 호드리구(레알 마드리드),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널), 안토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시장가치 7500만유로가 넘는 선수들이 즐비하다.

이에 맞서는 한국 대표팀의 시장가치 총액은 1억6448만유로(2260억원)다. 그나마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손흥민(토트넘)의 몸값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트랜스퍼마르크트가 추산하는 손흥민의 이적료는 7000만유로다. 한국 대표팀에서는 손흥민 다음이 3500만유로의 ‘괴물 수비수’ 김민재(나폴리)다. 이어 16강 진출의 주역인 황희찬과 이강인(마요르카)이 1200만유로로 뒤를 잇는다.

세계일보

네이마르(왼쪽), 손흥민.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벤투호는 우리 선수단 시장가치의 6배 가까이 되는 포르투갈(9억3700만유로)도 끝까지 물고 늘어져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도 이변이 적지 않았지만 지면 바로 탈락하는 16강부터는 무슨 일이 벌어질지 더욱 모른다는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통산 맞대결 전적은 객관적으로 큰 전력 차를 그대로 보여준다. 한국은 그동안 브라질과 7차례 A매치를 치러 딱 한 번 이겼다. 1999년 3월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3번째 대결에서 김도훈 전 울산 감독의 결승골로 1-0으로 승리했다. 최근 3차례 대결에서는 모두 2점 이상의 격차로 패했다. 지난 6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맞대결에서는 1-5로 대패했다.

각 대표팀의 ‘슈퍼스타’ 손흥민과 네이마르의 대결도 주목할 부분이다. 브라질축구협회(CBF)가 3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올린 훈련 영상을 보면 네이마르는 이날 카타르 도하의 대표팀 훈련장인 알아라비 SC 스타디움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달 24일 세르비아와의 조별리그 G조 1차전(브라질 2-0 승)에서 오른쪽 발목을 다친 네이마르가 이후 팀 훈련장에서 훈련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에서 10년간 리그 최고의 선수로 군림해온 네이마르는 대표팀에서도 122경기에 나서 75골을 터뜨렸다. 앞으로 2골을 더 넣으면 브라질 선수의 A매치 최다 골 타이기록으로 ‘축구 황제’ 펠레(77골)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 공격수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널), 센터백 알렉스 텔리스(세비야)는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네이마르에 맞설 손흥민은 한국 선수 가운데서는 거의 유일하게 객관적 전력에서도 브라질 국가대표팀 선수들과 밀리지 않는다. 지난 시즌 EPL에서 23골을 폭발하며 공동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은 명실상부 세계 최고 골잡이로 인정받는다. 네이마르도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 22골을 넣었으나, 프랑스 리그1은 EPL보다는 한 수 아래 리그로 평가된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