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슈퍼카’ 몰고 출근하는 교수님?...팝핀현준 母 ”춤만 잘 추는 줄 알았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공연예술가 팝핀현준(본명 남현준)이 슈퍼카를 타고 출근했다.

3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는 팝핀현준의 모친이 아들과 함께 출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팝핀현준의 모친은 “난 네 학교를 10년이나 따라다녔다”며 “6년은 아침, 저녁으로 네 책가방 갖다주고, 나머지 4년은 ‘죄송합니다’ 하느라고 쫓아 다녔다”고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팝핀현준이 스포츠카를 타고 출근을 준비하자 모친은 그가 남긴 밥을 그릇째 들고 따라나서 눈길을 끌었다.

이후 아들의 연구실에 도착한 팝핀현준의 모친은 “교수님 방이 왜 이렇게 허전하냐. 딱 네 성질대로다. 책장엔 책이 있어야지. 아무리 책을 멀리 해도”라며 챙겨온 그림과 책 등으로 연구실을 꾸몄다.

이윽고 “우리 아들이 교수님”이라며 기뻐한 모친은 뿌듯하게 인증 사진을 남기기도 했다.

나아가 팝핀현준의 모친은 학과장, 동료 교수들과 함께 대화를 뒤 아들의 수업까지 청강했다. 모친은 “나는 내 아들이 춤만 잘 추는 줄 알았다. 오늘 강의를 듣는데 그렇게 잘하는 줄 몰랐다”며 “너무 잘하는 명교수 명강의였다”라고 기뻐해 훈훈함을 더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