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방암 투병' 서정희, 대만 여행 중 컨디션 난조 고백 "몸이 너무 부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방송인 서정희가 대만 여행 중 컨디션 난조를 겪었다고 밝혔다.

서정희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KBS 2TV '걸어서 환장속으로' 녹화를 위해 대만을 찾은 사진을 게시하면서 "3대 모녀가 대만 '걸어서 환장속으로' 녹화했어요"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환장할 일이, 몸이 너무 붓고 컨디션이 안 좋다"라며 "여행은 너무 좋지만 몸은 힘들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침에 촬영 중 동주가 한 컷 찍어줬다"라면서 대만을 여행 중인 모습을 담은 사진을 남겼다.

한편 서정희는 지난 4월 유방암 수술 소식을 전했다. 현재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방암 투병기를 전하고 있다.

taehyun@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