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괴물이 나타났다' 귀화선수 주천희, 화려한 데뷔 [KTTL]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한국프로탁구리그 제공


[OSEN=손찬익 기자] 프로탁구 무대를 통해 한국여자탁구에 괴물이 등장했다. 주인공은 만 20세의 귀화선수 주천희(삼성생명). 각종 연습경기와 이벤트 대회를 통해 물밑에서 한국 최고의 기량을 갖췄다는 소문이 돌았는데, 프로리그에 강력한 인상을 남기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주천희는 3일 경기도 수원의 탁구전용경기장 스튜디오T(광교체육관)에서 열린 2023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KTTL) 미래에셋증권과의 여자 코리아리그 개막전에서 삼성생명의 에이스로 등장해 두 단식을 모두 따내며 팀승리를 이끌었다.

1매치에서는 전 국가대표 유은총, 4매치에서는 현 국가대표 윤효빈을 모두 게임스코어로 2-0으로 제압했다. 전체적으로 남자선수를 연상케하는 파워에 안정감을 갖췄고, 이날도 강력한 3구공격 등 탄탄한 기량을 선보였다. 이 경기의 방송해설을 맡은 석은미 여자국가대표팀 코치는 "이미 국가대표 정상급의 기량을 갖췄다. 프로리그에 파란을 일으킬 것 같다"고 높이 평가했다.

2002년 1월생으로 만 21세를 앞두고 있는 주천희는 중국 출신으로 2020년 1월 21일 한국 국적을 취득했으며, 만 3년이 지나는 내년 1월21일부터 대한탁구협회(회장 유승민) 공식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KTTL은 2023시즌을 앞두고 '대한민국 국적의 선수는 누구나 출전이 가능하다'고 규정을 변경하면서 출전이 가능하게 됐다.

2022시즌 준우승팀 삼성생명은 주천희가 발군의 실력을 뽐내고, 위예지/이채연 복식조가 1점을 보태며 지난 시즌 최하위 미래에셋증권(감독 육선희)을 매치 스코어 3-1로 제압, 승점 3점을 챙겼다. 지난 10월 유남규 감독(현 한국거래소 감독)의 뒤를 이어 삼성생명 여자팀의 감독이 된 채윤석 감독은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한편 앞서 열린 남자 코리아리그에서는 한국수자원공사(감독 김영진)가 박강현-박정우 '박박 원투펀치'를 앞세워 한국마사회(감독 최영일)를 매치스코어 3-1로 꺾었다.

박강현은 에이스로 나서 2, 4매치를 승리로 이끌었고, 박정우는 1매치에서 한국 최고의 수비전형 선수인 강동수를 상대로 접전 끝에 2-1(9-11 11-9 13-11) 역전승을 거뒀다. 미래에셋증권에서 마사회로 이적한 강동수는 화려한 플레이로 많은 박수를 받았지만 아쉽게 첫 승에는 실패했다.

지난 2일 개막한 2023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는 2023년 2월말까지 남녀 코리아리그가 펼쳐지며, 3~5월에는 남녀 내셔널리그가 열린다. 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후 3시와 7시, 하루 두 경기씩 광교체육관 내 스튜디오T에서 열린다. 베리미디어, 스카이스포츠, tvn스포츠를 통해 TV로 중계되며 티켓링크를 통해 입장권을 구매할 수 있다. /wha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