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인터뷰]이금이·오미영 작가 "'인생은 파도타기', 씩씩하게 뛰어넘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뮤지컬단 신작 '알로하, 나의 엄마들'
원작자 이금이 "사진신부 삶에 숨결 넣어"
오미영 "책읽고 뮤지컬 장면들 바로 그려져"
뉴시스

[서울=뉴시스](왼쪽부터)뮤지컬 '알로하, 나의 엄마들'의 원작자인 이금이 작가와 각색을 맡은 오미영 극작가가 지난달 29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2022.12.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제가 문장으로 쓴 인물들이 현실로 나오잖아요. 무대에서 노래하고 춤추고, 제겐 선물 같죠. 작가는 독자를 직접 만날 일이 많지 않은데, 객석에서 이야기에 공감하며 같이 울고 웃는 상황 자체가 신기해요."

국내 아동·청소년 문학의 대표 작가로 꼽히는 이금이 작가의 소설 '알로하, 나의 엄마들'이 뮤지컬로 새 옷을 입었다. 서울시뮤지컬단 신작으로, 오는 11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한다. 최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인근 카페에서 이 작가와 뮤지컬 각색을 맡은 오미영 극작가를 만났다.

1920년대 일제강점기 시절 사진 한 장에 운명을 걸고 낯선 땅인 하와이로 시집간 세 여성의 삶과 우정을 그린다. 의병 활동으로 아버지를 잃고 홀어머니와 사는 가난한 양반집 딸 버들과 결혼하자마자 과부가 되어 집으로 돌아온 홍주, 무당 손녀라는 이유로 수많은 돌팔매질을 당해온 송화까지 열여덟살 세 소녀는 각자 꿈을 갖고 하와이로 향한다.

소설의 시작은 우연이었다. 이 작가는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한 '거기, 내가 가면 안 돼요?' 집필을 위해 재외동포 관련 자료를 찾다가 사진 한 장에 시선이 꽂혔다. 앳된 얼굴의 소녀 세 명이 각각 양산과 꽃다발, 부채를 들고 함께 찍은 흑백사진이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왼쪽부터)뮤지컬 '알로하, 나의 엄마들'의 원작자인 이금이 작가와 각색을 맡은 오미영 극작가가 지난달 29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2022.12.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꽃과 양산, 부채를 원하는 대로 잡았을까, 사진사가 주는 대로 받았을까 저는 그게 궁금했어요. 각자 골라잡았다고 상상해봤죠. 무채색의 '사진신부'로 묶여있던 이들이 욕망과 꿈을 지닌 개개인의 인물로 와닿았어요. 그 삶에 숨결을 불어넣어주고 싶다는 열망이 강하게 들었죠."

행복한 삶을 상상하며 조선을 떠나 건너온 하와이도 꽃길은 아니었다. 사진 속 남편부터 다른 상황에 여러 가지 고된 현실과 직면한다. 이 작가는 "예기치 않은 상황에 실망하고 시련에 좌절하지만 이야기를 어둡고 슬프게 그리고 싶진 않았다. 사진신부들이 생명력을 갖고 삶의 파도를 넘어가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소설을 뮤지컬화하면서 원작자인 이 작가에게 먼저 의견을 구했다. 그는 "애초에 2차 콘텐츠가 됐을 때 제 소설을 그대로 재현하면 무슨 재미가 있을까 생각했다. 재해석이나 주제 확장을 기대했다"며 "제게도 또 하나의 동력이 된다. 소설 속 대사가 나올 때 '더 잘 쓸 걸' 하는 책임감도 들고, 뮤지컬을 보면서 자극이 되고 영감을 받는다"고 밝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서울시뮤지컬단의 신작 '알로하, 나의 엄마들' 공연 사진. (사진=세종문화회관 서울시뮤지컬단 제공) 2022.12.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각색을 시작하며 소설을 두 번 정독했다는 오 작가는 "책 자체에 이미 뮤지컬적인 장면들이 곳곳에 숨어 있었다. 여기는 솔로, 여기는 합창…머릿속에 명확한 그림이 그려졌다"고 했다. 이후엔 원작에 너무 기댈까봐 책을 일부러 덮었다. 세 여성의 연대 그리고 다음 세대와의 연결이라는 큰 두 축을 중심으로 뮤지컬에 맞게 손을 봤다.

"소설은 버들이 중심인데 송화와 홍주의 이야기를 키워서 세 소녀의 연대가 잘 보이도록 했어요. 다음 세대로의 연결지점인 딸을 액자식 구조로 이야기를 끌고 가는 화자로 설정했고, 애틋함을 더하며 극적 효과를 위해 남성 캐릭터를 수정하거나 새로 만들어서 힘을 실었죠."

이 작가의 소설이 뮤지컬화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아동 성폭력 문제를 다룬 '유진과 유진'이 이미 대학로 무대에 올랐다. 1984년 새벗문학상에 당선돼 등단하면서 30년 넘게 다양한 아동·청소년 문학을 써왔다. 어릴 적 동화책으로 큰 위안과 행복을 얻었다는 이 작가는 초등학교 때부터 작가의 꿈을 꾸며 아이들 이야기를 쓰고 싶었다고 했다. 그리고 책을 통해 아이들에게 더 큰 세상을 보여주고 싶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서울시뮤지컬단의 신작 '알로하, 나의 엄마들' 공연 사진. (사진=세종문화회관 서울시뮤지컬단 제공) 2022.12.0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 책의 1차 독자가 어린이나 청소년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한 번도 바뀐 적이 없어요. 그 어떤 장르보다 제게 멋지고 의미 있는 일이죠. 특히 집, 학교, 학원으로 발밑만 보게 되는 청소년들에게 넓은 세계를 펼쳐주고 싶었어요. '거기, 내가 가면 안 돼요?'와 '알로하, 나의 엄마들'은 혹독한 시기였지만 모험가 정신으로 자기 삶을 개척해나간 이들의 이야기죠."

작품은 100년 전 이야기만이 아니라 현재의 사회도 담고 있다고 했다. 때로는 녹록지 않은 현실이 파도처럼 밀려와도 주인공들처럼 용기를 냈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역사는 현재를 비추는 거울이죠. 국내에도 해외 이주노동자와 결혼 이주여성이 많잖아요. 100년 전 이야기로 그치는 게 아니라 현재 우리 자신도 비춰보는 계기가 됐으면 해요. 파도를 묵묵히 견디고 이겨낸 한 세대가 지나가고, 그 다음 세대는 비록 깨지더라도 부딪치며 한발한발 나아가죠."(이금이)

"극에서 '인생은 파도타기'라는 이야기를 계속 해요. 파도가 밀려올 땐 힘들고 어렵기도 하지만, 때론 씩씩하게 뛰어넘을 수 있죠. 각자 겪고 있는 어려움이 있을 텐데, 힘차게 뛰어넘는 용기를 낼 수 있으면 좋겠어요."(오미영)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