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혼령' 첫방송 D-5…박주현→김영대 둘러싼 관계성 '흥미진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 속 배우 박주현과 김영대, 김우석의 관계를 미리 엿볼 수 있는 인물 관계도가 공개됐다.

9일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이하 ‘금혼령’) 측은 5일 소랑(박주현 분), 이헌(김영대), 이신원(김우석) 등 극 중 인물들의 얽히고설킨 인물 관계도를 공개했다.

먼저 소랑과 이헌, 이신원의 묘한 관계가 눈길을 끈다. 사기꾼 궁합쟁이 소랑과 왕 이헌, 의금부 도사 이신원이 만나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신분도 성격도 제각각인 세 사람이 ‘금혼령’이라는 법을 두고 어떤 일들을 펼치게 될지 궁금해지고 있는 상황.

소랑과 이헌, 이신원의 주변 인물들도 눈에 띈다. 먼저 ‘사랑에 통달한 곳!’이라는 문구가 덧붙여진 ‘애달당’이 ‘금혼령 시대’에 어떻게 작용할지, 애달당의 주축 소랑과 괭이(최덕문), 해영(정보민)이 청춘 남녀들을 위해 벌일 일들도 흥미롭다.

조선의 모태설로(母胎雪露)만 모여 있다는 ‘모설단’ 덕훈(이정현), 왕배(김민석), 정도석(홍시영)이 금혼령을 끊어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유쾌한 모습과 죽은 세자빈 안 씨(김민주)를 7년 째 잊지 못하는 이헌이 우울증을 털어내고 새로운 빈을 들일 수 있을지 지켜보게 만든다.

특히 조성균(양동근)을 주축으로 한 이헌의 안티 세력과 세장(이현걸), 원녀(황정민)가 함께 하는 옹호 세력 간의 치열한 다툼과 갈등도 예고되는 등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가 시청자들에게 짜릿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금혼령’은 동명의 웹 소설이 원작으로,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이 나타나 벌이는 센세이셔널 궁궐 사기극이다. 오는 9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 = MBC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