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손흥민과 전화 통화 “동료·후배 잘 리드하는 모습 뿌듯” 격려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벤투 감독에도 “큰 선물 안겨줘 감사” 축하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관저에서 월드컵 16강전에 진출한 우리나라 축구 국가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 및 손흥민 선수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3일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전에 진출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파울리 벤트 감독과 주장인 손흥민 선수와 전화통화를 하고 축하와 격려를 보냈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알렸다.

뉴시스와 이 부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벤트 감독에 먼저 전화를 걸어 "우리 팀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정말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선수들 인터뷰를 보니 벤투 감독님에 대한 존경심이 정말 대단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고, 감독님의 이런 리더십이 우리 선수들을 단결시켜 이런 좋은 결과를 이끌어낸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이에 벤투 감독은 "대한민국 국민이 우리를 자랑스럽게 생각해주셔서 정말 영광이고, 대통령께서 이렇게 연락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대한민국 국민께 행복과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또 "축구가 국민을 하나로 만드는 아주 강력한 에너지를 가지고 있다"며 '어젯밤에도 온 국민이 하나가 돼 응원했고 새벽까지 온 국민이 거리에 나와 기쁨을 나눴다. 우리 국민에게 이런 큰 선물을 준 벤투 감독님께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저희가 가진 목표가 사실 쉬운 목표가 아니었는데, 16강 진출이란 결과를 만들어낸 건 선수들 덕분"이라며 "대표팀을 위한 선수들의 열망과 스스로를 극복하고자 하는 마음이 강해 이런 좋은 결과를 내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선수들을 추켜세웠다.

윤 대통령은 "오는 6일 경기(16강전 브라질과) 경기도 우리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모든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잘 지도해 달라"고 당부했고, 벤투 감독은 "한국 축구와 한국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벤투 감독에 이어 손흥민 선수에도 전화를 따로 걸었다.

윤 대통령은 먼저 "얼굴은 괜찮느냐. (경기를) 보면서 손흥민 선수가 혹시라도 더 다치면 어떡하나 조마조마했다"며 현재 상태를 물었다.

이에 손 선수는 "나라를 위해 한몸 바치겠다는 생각으로 잘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날이 갈수록 우리 선수들이 더 자신감이 생기는 것 같다"며 "손흥민 선수가 주장으로 동료들과 후배들을 잘 리드해서 경기를 보는데 뿌듯했다"고 격려했다.

또 "어려운 국가 상황에 국민들도 힘든데, 우리 국민들께 큰 위로와 희망, 기쁨을 줘서 정말 고맙다고 우리 선수들에게 전해 달라"고 했다.

이에 손 선수는 "선수들에게 (대통령의 감사 인사를) 꼭 전하겠. (다음 경기에 임하는) 우리 선수들의 의지가 매우 강하다.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손흥민 선수와 우리 대표팀이 너무 자랑스럽고 브라질과의 화요일 경기도 자신감을 갖고 마음껏 뛰기를 바란다"고 당부했고, 손 선수는"저희가 가진 것을 다 바쳐 최선을 다해 나라를 위해서 열심히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날 통화와 관련해 "윤 대통령은 포르투갈과 격전을 치른 대표팀 선수들이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경기 다음 날(카타르 현지 시간 기준) 점심시간을 이용해 국가대표팀과 전화 통화를 한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우리 대표팀이 포르투갈에 승리해 16강전 진출이 확정된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축전을 올리고 16강 진출을 축하하면서 "감독과 코치진 여러분, 투지와 열정으로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줬다"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