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규성과 신경전 벌인 호날두 "닥치라고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포르투갈 레전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한국 전에서 일어났던 신경전에 대해 입을 열었다.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은 지난 3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에서 맞대결을 치렀다.

포르투갈이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리면서 앞서갔지만 전반 27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영권이 동점골을 넣었고,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이 역전골을 터트리면서 경기는 한국의 2-1 승리로 마무리됐다.

포르투갈전 승리로 한국은 우루과이와 승점, 골득실 모두 동률이 됐지만 다득점(한국+4, 우루과이+2)에서 앞서면서 H조 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편, 이날 선발로 출전한 호날두는 한국 공격수 조규성과 신경전을 벌이면서 화제가 됐다.

엑스포츠뉴스


후반 19분 포르투갈은 호날두를 포함해 선수들을 대거 교체했는데, 이때 경기가 빨리 진행되길 원하는 조규성이 호날두에게 빨리 나갈 것을 지시하면서 호날두와 한차례 신경전을 가졌다.

경기가 끝난 뒤, 영국 매체 디 애슬레틱과의 인터뷰에서 호날두는 "한국 선수 한 명이 내게 빨리 나가라고 말했고, 나는 어떠한 권한도 없는 그에게 닥치라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경기가 과열되면서 벌어진 일이기에 논란을 일으킬 생각은 없다"라며 "경기장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경기장에서 벌어진 일은 경기장 안에서 끝내야 된다"라고 덧붙였다.

포르투갈 감독 페르난두 산투스도 "한국 선수는 영어로 호날두에게 뭐라고 말한 것 같았다. 경기장에서 비키라는 손짓을 했는데, 이걸 보고 호날두가 기분이 상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한국은 포르투갈과 함께 토너먼트 진출에 성공하면서 오는 6일 강력한 월드컵 우승 후보 브라질과 월드컵 16강 전을 치를 예정이다.

H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포르투갈은 7일 스위스와 16강 맞대결을 펼치게 된다.

사진=AP/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