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토' 김원훈X조진세X엄지윤, 무가당→임키 1차 성공…문세윤X김동현 대활약(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놀토' 방송캡쳐



김원훈, 조진세, 엄지윤이 무가당, 임키 받쓰에 성공한 모습이 공개됐다.

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에서는 김원훈, 조진세, 엄지윤이 무가당, 임키의 받쓰에 성공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게스트 등장 전 '숏박스'의 김원훈, 조진세, 엄지윤이 멤버들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리얼한 콩트와 함께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지윤은 오늘 최악의 팀워크를 예상한다며 "팀워크는 좋은데 세대가 차이가 나고. 원훈 선배 같은 경우는 되게 트렌디한척 한다"라고 말했고, 김원훈이 "이런 말 하면 너무 안습이고 오나전 킹받는다"라고 말해 도레미들이 경악했다. 이에 조진세는 "이런 것도 웃기려고 하는데 노잼이잖아요"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엄지윤은 "진세 선배는 아무것도 모른다"라며 받쓰에 대한 걱정을 드러냈다.

김원훈은 '놀토'에 신기한 사람이 있다며 "방송을 많이 해보진 않았는데 7개 정도를 했는데 5개에 MC를 보고 계셨다"라고 말했다. 이에 붐은 "줄였어요"라며 당황했고, 김원훈은 "진짜 AI처럼 진행을 너무 잘하셔서. 인간이 아니라는 얘기가 있는데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고 있다는"라며 뻔뻔하게 준비한 멘트를 다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서울 풍물시장의 소머리국밥이 걸린 1라운드 대결곡 무가당의 '거침없이 하이킥'이 공개됐다. 1차 듣기 후 높은 난이도에 멤버들의 곡소리가 울렸다. 그런가운데 문세윤은 "나 괜찮은 거 잡은 거 같다"라며 빼곡하게 차있는 받쓰를 공개했다. 문세윤은 "이게 내가 좋아하는 박자가 또 나왔다. 앞에 '원 투 스리'가 있다"라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키는 "지난주에 이어서 많이 먹겠는데?"라며 기대했다. 이후 문세윤이 원샷을 차지해 다그닥 박자 최강자에 등극했다.

꼴듣찬이 끝나고 문세윤은 "녹화 짧게 할까?"라며 시동을 걸었다. 이어 문세윤은 "'원 투 스리' 잘 들리죠? '너는 빛나기 위해' 아니야. 온다. 왔어. '여기에' 맞아요. '하이 킥'이야. 하이 킥이면 어떻게 해야 해? 날아가야지. '날기 위해'가 아니야. 누구보다 더 높게 가야지. '더 높이 날기 위해'"라고 풀어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문세윤의 활약으로 1차 도전만에 받쓰에 성공했다.

쪽도리탕이 걸린 2라운드 대결곡 개그맨 김민수의 부캐 임플란티드 키드의 '이등병의 디엠'이 공개됐다. 1차 듣기 후 숫자 지옥이 시작됐다. 키는 "군대 안에 있는 기간을 쓴 거 같다"라고 말했고, 넉살의 "분만 알아내면 초는 계산하면 되는데 계산이 안 되네. 나 이거 못하겠다"라는 말에 태연이 "나 수학 진짜 싫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해와 문세윤이 공동 원샷을 차지했다.

이과 출신 김동현은 "제가 이과 출신이고. 초등학교 때 그래도 수학 경시대회도 나갔고. 수학을 굉장히 좋아했다"라며 자신이 계산한 숫자를 공개했다. 하지만 숫자를 읽지 못하는 김동현에 넉살은 "숫자를 읽을 줄은 모른다. 계산을 되는데"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그리고 김동현은 다듣찬에 앞서 "이걸 적어놓고 다른 부분만 적으면 되잖아요. 거의 맞을거다"라고 말했다.

다듣찬 이후 깔끔하게 채워진 받쓰에 멤버들이 기대했다. 하지만 김동현은 "정답 아니에요. 제가 또 정확하게 계산했다"라며 동컴으로 활약해 1차 시도만에 받쓰에 성공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