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러면 누가 헌신? 아둔한 정부" 일갈에, "문 정권 민낯"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훈 전 실장이 구속되자 민주당은 결론이 정해진 보복 수사라고 반발했습니다. 참 아둔한 정부라고도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제 문재인 전 대통령 직접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압박했습니다.

이어서, 장민성 기자입니다.

<기자>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 하루 전, 문재인 전 대통령은 관련 보고를 듣고 승인한 것은 물론 특수정보까지 직접 살펴 안보 부처의 판단을 수용한 것도 자신이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