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윤석열 대통령, 축전 이어 ‘손흥민과 통화’까지 “얼굴 괜찮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대한민국 남자 축구 대표팀 주장 손흥민과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과의 전화 통화를 통해 축하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3일(이하 한국시간)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벤투 감독과 손흥민에게 전화를 걸었다. 경기 직후 조용만 문체부 제2차관이 윤 대통령의 출전을 대독한 데 이어 선수들이 휴식을 취한 다음날(현지시간 기준) 직접 통화까지 했다.

윤 대통령은 벤투 감독에게 “우리 팀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정말 감동적이었다. 우리 선수들 인터뷰를 보니 벤투 감독님에 대한 존경심이 정말 대단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고, 감독님의 이런 리더십이 우리 선수들을 단결시켜 이런 좋은 결과를 이끌어낸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벤투 감독은 “국민이 우리를 자랑스럽게 생각해주셔서 정말 영광이고, 대통령께서 이렇게 연락을 주셔서 감사하다. 행복과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며 “저희가 가진 목표가 사실 쉬운 목표가 아니었는데, 16강 진출이란 결과를 만들어낸 건 선수들 덕분이다. 선수들의 열망과 스스로를 극복하고자 하는 마음이 강해 이런 좋은 결과를 내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손흥민에게도 축하를 전한 윤 대통령이다. 윤 대통령은 손흥민이 지난달 2일 안와골절 수술 후 마스크를 쓰고 출전 중이라는 사실부터 걱정했다. “얼굴은 괜찮느냐. 보면서 손흥민 선수가 혹시라도 더 다치면 어떡하나 조마조마했다”며 “날이 갈수록 우리 선수들이 더 자신감이 생기는 것 같다. 주장으로서 동료들과 후배들을 잘 리드해서 경기를 보는데 뿌듯했다. 어려운 국가 상황에 국민들도 힘든데, 우리 국민들께 큰 위로와 희망, 기쁨을 줘서 정말 고맙다고 우리 선수들에게 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손흥민은 “선수들에게 꼭 전하겠다. 우리 선수들의 의지가 매우 강하다.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며 “가진 것을 다 바쳐 최선을 다해 나라를 위해서 열심히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한국은 오는 6일 4시 브라질과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16강전을 치른다.

사진=김두홍 기자

카타르(도하)=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