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에서 뛰는 줄 알았어요" "이제 브라질 나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선수들은 경기가 끝나고 이런 말을 했습니다.

마치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뛰는 것 같았다.

선수들과 함께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목이 터져라 외쳤던 팬들의 응원이 기적을 만든 또 하나의 힘이었습니다.

손장훈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거짓맡같은 황희찬의 극적인 역전골.

경기장은 환호성과 함께 '대한민국'을 외치는 함성으로 들끓었습니다.

"대한민국! 대한민국! 대한민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