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시위와 파업

“화물연대 파업 지지”...민주노총, 여의도서 대규모 집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란봉투법 촉구·화물연대 지지
여의도 8000명·부산 4000명 추산
광화문서 보수단체 맞불집회도


매일경제

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이 전국민중대회를 열고 있다. <이지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물노동자들의 파업에 정부가 업무개시명령을 내리며 갈등이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노동계가 화물연대 파업 지지 의사를 밝히며 대규모 규탄 집회를 열었다.

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 모여 전국민중대회를 열고 정부의 노동정책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날 주최측은 여의도 집회에 8000여명이 모였고,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에 4000여명 이상 모였다고 추산했다.

이날 모인 조합원들은 이른바 ‘노란봉투법’이라고 불리는 노조법 2·3조 개정을 주장하며 정부를 압박했다. 노란봉투법은 노조의 쟁의행위에 대한 손해배상청구 범위를 제한하고, 특수고용노동자와 하청노동자에 대한 사용자의 영향력을 인정하는 조항 등을 골자로 한다. 노조 측의 쟁의행위에 과도한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하는 것을 막아 노조의 실질적인 교섭력을 확보하도록 하자는 차원에서 발의됐다.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히며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철회를 주장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집회에 참석한 조합원들은 ‘업무개시명령 철회하라’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단결투쟁’이라고 적힌 두건을 쓴 모습이었다. 이봉주 화물연대 위원장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화물연대 총파업은 ‘사회적 재난’으로 규정했지만, 실제 사회적 재난상황(이태원 참사)에 정부는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하루 14시간 이상 위험하게 운전을 해도 월 수입은 300만원 남짓으로 최저임금 수준”이라며 “차 안에서 과로로 사망해도 산재사고가 아닌 교통사고 사망자로 집계된다”며 파업 배경을 설명했다.

매일경제

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자유통일당을 비롯한 보수단체가 진보단체들의 집회에 대응해 집회를 열고 있다. <김혁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회 참석자들은 ‘이태원 참사 책임자 처벌’, ‘대일 외교노선 수정’, ‘양곡관리법 전면개정’ 등의 요구사항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는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을 비롯한 보수단체들이 ‘맞불’ 형식의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세종대로와 주변 도로 일부를 점거한 채 “촛불은 태극기 바람으로 박살내자”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일부 참가자가 경찰과 밀치며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