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90살 거북이 '조너선'…왕성한 성욕, 짝짓기도 종종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생년 정확치 않지만 '1834년 12월4일'로 공식 지정

고향은 세이셸…세인트헬레나 섬 1882년부터 거주

섬 전역 주민 모여 사흘간 성대한 생일잔치 치를 예정

아시아경제

영국령 세인트헬레나 섬 지사 관저에 살고 있는 세계 최고령 육지동물 거북이 '조너선'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살아있는 육지동물 가운데 최고령으로 알려진 거북이 '조너선'의 190살 생일잔치가 세인트헬레나 섬에서 사흘간 열린다.

2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조너선의 생일 축하 행사는 2~4일 사흘간에 걸쳐 조너선이 살고 있는 남대서양의 영국령 세인트헬레나 섬에서 성대하게 펼쳐진다. 수컷인 조너선은 멸종위기종인 세이셸 자이언트 거북이다. 정확한 생년월일은 알 수 없지만 껍질 측정 기록 등으로 미뤄볼 때 1832년께 부화한 것으로 추정된다.

조너선의 고향은 원산지인 세이셸 섬이다. 세이셸 자이언트 거북은 최소 50살이 돼야 성체가 되는데, 1882년 이미 성체였던 조너선은 다른 거북이 3마리와 함께 세인트헬레나 섬으로 이주했다. 당시 이 섬의 총독에게 선물로 보내진 것이다. 조너선은 그 이후 지금까지 쭉 세인트헬레나 섬 지사의 관저인 '플랜테이션 하우스'에서 살고 있다. 현재 영국 군주를 대리해 세인트헬레나 섬을 통치하는 나이젤 필립스 지사는 지난달 '1834년 12월4일'을 조너선의 공식 생일로 선포했다. 이에 따라 필립스 지사는 부인 엠마와 함께 조너선의 생일 파티를 주재할 예정이다.

조너선은 세인트헬레나 섬의 '유명 인사'다. 세인트헬레나 섬 홈페이지의 조너선 소개 글을 보면 조너선을 만나는 일을 '세인트헬레나 섬에서 해야할 20가지 일' 들 중 하나로 꼽았다. 현지에서 사용하는 5펜스짜리 동전의 뒷면에는 조너선의 모습이 담겨 있기도 하다. 또 조너선은 기네스북 세계기록에도 바다거북과 육지거북을 망라한 '최장수 거북'으로 올라 있다.

190년만에 열리는 생일잔치인만큼 행사는 성대하게 진행된다. 3일간 열리는 잔치에는 섬 전역의 주민들이 함께 모이며, '거북이 친화적'인 생일 케이크도 마련한다. 파티는 지사의 집에서 시작하는데 필립스 지사와 그의 부인 엠마와 함께 간단한 식사와 담소를 즐기는 한편 조너선의 삶에 대한 애니메이션 비디오도 관람한다. 또 축하 행사에 참석한 사람들은 특별 증서를 받으며 조너선 우표도 구입할 수 있다.

조너선 담당 수의사 조 홀린스는 "나이에도 불구하고 조너선은 여전히 왕성한 성욕을 가지고 있어 암컷 거북인 엠마와 자주, 수컷 거북인 프레드와 가끔 짝짓기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과거 조너선은 '게이 거북'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홀린스는 "동물들은 종종 성별에 민감하지 않다"며 이와 같은 보도를 일축했다.

세인트헬레나 섬은 1815년 워털루 전투에서 패배한 후 이곳으로 추방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유배지로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나폴레옹은 조너선이 섬에 도착하기 수십 년 전 이미 사망했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