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카라 한승연 "아이유, 처음 대화..후배지만 사랑스럽고 긍정적이라 존경할 것"('이지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지금'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아이유와 카라가 만났다.

3일 유튜브 채널 '이지금'에는 '아이유의 팔레트. 여왕들의 귀환 KARA IS BACK'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카라는 아이유와 만났다. 아이유는 "너무 오랜만이다. 단체샷을 제 눈으로 보는 게 오랜만이라 기분이 몽글몽글하다. 반갑고 울컥한다"라고 인사했다.

막내 라인에 대해 강지영은 "제가 생일이 빠르다. 미안하지만, 막내를 양보할 수 없다고 강하게 말했다. 그래서 둘 다 막내를 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오는 길이 설렜다는 강지영은 "너무 설렜다. 저번에 콘서트도 갔다. 그 감정이 몽글몽글하게 남아있는데, 같이 있으니까 떨리다"라고 했다. 니콜은 "아이유랑 너무 많은 방송을 했다. 지금도 편하고 따뜻한 분위기가 있다. 아이유 방송은 편하게 할 수 있을 거로 생각했다"고 했다.

이에 아이유는 "니콜 언니랑 오랜만에 본다. 언니가 솔로 활동도 했지 않나. 언니는 여전히 운동을 열심히 한다고 생각했다. 탄탄해서 자극 받았다. 오래 안 본 티가 안 날 정도로 '언니!' 하면서 가게 된다. 음악방송 MC도 같이 하고, 시상식 무대도 같이 했었다"라며 추억했다.

또 아이유는 박규리에게 "규리 여신은 여전히 규리 여신같다. 어릴 때 전 충격적이었다. 그때 분위기는 당당하게 자기 어필하는 게 없었다. 사회적 용납이 안 될 때였는데, 박규리가 그렇게 하면서 모두가 받아들였다. 그냥 뇌에 각인되어 있다"라고 칭찬했다.

한승연은 활동하는 소감으로 "멤버들이 다 말랑말랑해졌다. 이번에 활동을 시작했는데, 저만 빼고 우는 사태가 일어났다. 제가 공식 울보였었다. 우리가 다같이 감정을 공유하는 느낌에 울컥하게 된다"라고 했다. 니콜은 "전 무대가 멋있어서 '다 죽었어'라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아이유는 카라의 초심이 여전히 느껴진다고 했다. 박규리는 "솔직하게 말하면 카라는 성장형 아이돌이다. 연습생 때 엄청나게 케어를 받았다기보다는 방목형이었다. 처음 리허설 때 카메라를 보고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하는지도 몰랐다. 스스로 알아서 하려는 좋은 독기가 강해서 무대에서 표출된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한승연은 "아이유라는 사람은 어떤 생각과 느낌으로 살아가는지 궁금했다. 처음으로 대화했는데, 사랑스럽고 긍정적이라 더 존경하는 후배가 될 것"이라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