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옷도 아닌데”…결승골 넣고 웃통 벗은 황희찬, 검은색 옷의 정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일(한국시간)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예선 H조 3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한국 축구대표팀 황희찬은 경고가 내려질 것을 알고도 과감하게 상의를 탈의하며 관중석을 향해 달려갔다.

기다렸다는 듯 파쿤도 테요 아르헨티나 주심은 황희찬에게 ‘옐로카드’를 꺼내 들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지난 2004년부터 경기 시간 관리를 위해 선수가 상의 탈의 세리머니를 할 경우 경고를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G조 3차전에서 브라질에게 패배를 안긴 카메룬 공격수 뱅상 아부바카르도 상의 탈의 세리머니를 펼치다 옐로카드를 받아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했다. 앞서 이미 옐로카드를 한번 받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상의 탈의를 한 황희찬이 입고 있던 독특한 모양의 내의가 관중은 물론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속옷처럼 특정 부위를 가리는 것도 아니다 보니 어떤 용도인지 궁금증을 자아낸 것이다.

실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황희찬의 검은색 내의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다소 민망하기까지 한 옷의 정체가 궁금해진 것이다.

알고 보니 이 옷은 전자 성능 추적 시스템(ElectronicPerformance & Tracking System·EPTS)이라고 불리는 일종의 과학 장비로 각종 데이터를 수집하는 기기가 탑재돼 있다.

길이 18cm, 무게 53g 정도로 작고 가벼운 편으로 가속도·심박 센서 등이 내장돼 있다. 이를 통해 실시간 선수들의 이동거리, 속도 등을 분석해 선수의 현재 상태를 보다 세밀하게 체크할 수 있다.

한편 한국은 이날 포르투갈을 2-1로 이기면서 승점 4점 H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만에 이룬 성과다.

전반 5분만에 선제골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한 한국은 전반 27분께 이강인이 차올린 코너킥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등에 맞고 골문에 앞에 떨어지자, 이 기회를 김영권이 놓치지 않고 골로 연결하며 1-1 균형을 맞췄다.

후반 21분 이재성을 대신해 교체 멤버로 투입된 황희찬은 완벽하지 않은 몸 상태에도 경기장에서 투혼을 발휘했고 후반 추가 시간 손흥민의 완벽한 어시스트를 침착하게 받아 역전골을 완성했다.

황희찬은 수훈 선수 인터뷰에서 “1, 2차전에 나오지 못했기 때문에 동료들에게 너무 미안한 동시에그동안 열심히 뛰어준 것에 고마운 마음이 있었다”며 “경기전 흥민이 형이 오늘 ‘네가 하나 해줄거다’라고 얘기를 해줬다”고 말했다.

황희찬은 이어 “흥민 형이 드리블할 때 내게 공을 줄 것으로 생각했는데 너무 좋은 패스가 와서 골을 넣을 수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