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부부관계 거의 안 해” ‘42세 결혼→49세 이혼’ 우지원의 고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MBN ‘캠핑 인 러브’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니어 모델 우지원이 이혼 사유에 대해 털어놨다.

2일 방송된 MBN ‘캠핑 인 러브’에는 우지원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아이돌 뮤직비디오와 드라마 ‘작은아씨들’에 출연한 경력을 밝힌 우지원은 특히 극중 배우 김고은의 아버지 역할을 맡았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그는 “42세에 결혼해 49세에 이혼했다”며 “시험관해서 어렵게 아이가 생겼는데 아이가 5세 될 때까지 거의 잠자리를 한 적이 없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그는 “너무 오래 되니까 그런 이야기하는 데 자존심이 상하더라”며 “벽이 생겨버렸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를 들은 홍경민은 “뉴스에서 봤는데 이혼 사유 1위가 알리기 좀 그래서 그렇지 성관계 문제라더라”라고 공감했다.

또 우지원은 자신의 연애 스타일에 대해 “단순 무식, 솔직함, 직설적”이라고 말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