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한국 16강 도우미 가나…대통령도 “우루과이에 복수” 외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나 수비수 아마티 “우리가 갈 수 없다면 우루과이도 막자”


매일경제

경기를 보며 응원하는 가나 축구팬.[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르투갈을 꺾고 16강에 진출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에게 뜻밖의 조력자가 있었다. 12년 만에 우루과이에 복수한 가나였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H조 최종전에서 2-1로 승리한 뒤 같은 시간 진행 중이던 가나와 우루과이전을 초조한 마음으로 지켜봤다. 후반 추가시간까지 0-2로 끌려가 사실상 16강 진출 가능성이 사라졌던 가나는 조별리그 통과에 딱 1골이 더 필요했던 우루과이를 끝까지 물고 늘어졌다.

오토 아도 가나 감독은 종료 1분을 남겨두고 선수를 교체하기까지 했다. 이른바 ‘시간 끌기’ 작전이었다.

결국 가나가 우루과이에 0-2로 패배한 덕분에, 한국은 16강 진출을 위한 마지막 ‘경우의 수’를 완성할 수 있었다.

가나와 우루과이의 악연은 지난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8강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우루과이 공격수 수아레스는 2010년 남아공 월드컵 8강 가나전에서 1-1로 맞선 연장전에서 가나 선수 도미니카 아디이아의 헤더를 마치 골키퍼처럼 쳐냈다. 이 골이 들어갔다면 가나의 4강 진출이 유력했으나 수아레스는 이 볼을 고의로 손으로 막아낸 것이다.

수아레스가 퇴장당한 가운데 가나의 아사모아 기안이 페널티킥을 실축했고, 결국 우루과이는 승부차기 끝에 4강에 올랐다.

12년 전 이 장면 때문에 가나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루과이와 같은 조에 편성된 뒤 복수를 다짐했다.

나나 아쿠포아도 가나 대통령까지 나서서 “우리는 우루과이에 대한 복수를 12년 동안 기다려왔다”면서 “이번에는 수아레스의 ‘손’이 가나를 방해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할 정도였다.

2010년 남아공 월드컵 국가대표 출신인 가나 미드필더 이브라힘 아유는 디애슬레틱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그 당시 가나가 아프리카 최초로 4강에 진출할 것으로 확신했었다”면서 “그래서 가나 전체, 아프리카 전체가 수아레스를 미워한다”고 언급했다.

매일경제

우루과이의 탈락에 벤치에서 울며 경기를 지켜보는 루이스 수아레스(가운데)의 모습.[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아레스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앞두고 “사과하지 않겠다. 그때 퇴장당하지 않았느냐”는 말로 가나 선수들의 복수심에 불을 지폈다.

가나 전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아레스는 12년 전 사건에 대해 사과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사과하지 않겠다. 난 당시에 퇴장 당했다”며 “가나 선수가 페널티킥을 실축한 건 내 잘못이 아니다. 내가 만약 가나 선수에게 부상을 입혔다면 사과를 해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 후 가나 수비수 대니얼 아마티는 “경기 중 우루과이가 1골이 필요하다는 걸 알았다. 동료들에게 ‘우리가 16강에 갈 수 없다면, 우루과이도 못 가게 막자’고 이야기했다”고 털어놨다.

알자눕 스타디움을 찾은 가나 팬은 자국팀이 경기에서 졌는데도 바로 뒷자리의 우루과이 팬을 바라보며 “코리아, 코리아”라고 외치기도 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이날 포르투갈과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극적인 2대1 역전승을 거두며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은 오는 6일 오전 4시에 974 스타디움에서 피파랭킹 1위인 브라질과 대결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