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초상집' 우루과이 "페널티킥 판정 때문에 탈락…왜 우리에게만 이런 일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에서 포르투갈과 '2강'으로 꼽히던 우루과이가 16강 진출에 탈락했다. 이에 우루과이 감독과 현지 언론은 페널티킥 판정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우루과이는 3일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가나를 2-0으로 제압했다.

이번 대회 첫 승을 거둔 우루과이는 1승 1무 1패로 한국과 동률을 이뤘다. 두 팀은 골 득실도 같았지만 다득점에서 밀려 고개를 떨궜다.

이 경기에서 우루과이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는 페널티 지역 안에서 넘어졌다. 우루과이 측은 가나의 수비수 알리두 세이두에게 밀려 넘어졌기에 페널티킥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경기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없이 그대로 경기를 진행했다. 우루과이 선수들은 0-2로 패하자 경기가 끝난 뒤에도 주심에게 거칠게 항의했다.

유로스포츠는 "우루과이와 가나 경기 후반에 카바니가 페널티 지역 안에서 넘어진 것은 페널티킥에 해당한다"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아 보도했다.

또한 조별리그 2차전인 포르투갈과 경기에서도 페널티킥 판정에 대해 억울함을 드러냈다. 이 경기에서 우루과이는 0-2로 졌다. 후반 추가 시간에 우루과이는 포르투갈에 페널티킥을 내줬고 결국 2골 차로 무릎을 꿇었다.

당시 우루과이 수비수 호세 히메네스는 넘어지는 과정에서 팔을 땅에 짚었는데 공이 그의 손에 닿았다. 그리고 핸드볼 반칙이 선언됐고 포르투갈의 페널티킥은 골로 연결됐다.

이 장면은 페널티킥을 주지 않아도 될 상황이라는 주장도 있었다. 웨일스 국가대표 출신 할 롭슨 등은 "쓰러지는 과정에서 부상을 보호하기 위해 한 동작이다. 페널티킥을 주는 것은 끔찍한 판정"이라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만약 이때 실점이 없었다면 우루과이는 골 득실에서 한국을 제치고 조 2위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디에고 알론소 우루과이 대표팀 감독은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나타난 페널티킥 판정 때문에 이런 결과가 나왔다"며 판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우루과이의 베테랑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클루브 나시오날)도 억울하게 16강에서 탈락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우루과이 매체 'TeleDoce'를 통해 "슬픔과 실망을 느끼고 있다. 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던 아들은 슬픔에 빠졌고 아버지로서 이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어느덧 35세가 된 수아레스에게 이번 월드컵은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크다.

경기 종료 후 아쉬움의 눈물을 쏟은 그는 "페널티킥이 주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왜 우루과이 경기에만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 모르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