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토벤 바이러스’ 배우 염동헌 별세…향년 54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영화 ‘황해’에 출연했던 배우 염동헌씨가 2일 별세했다. 향년 54.

고인의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는 3일 “배우 염동헌씨가 지난 2일 오후 11시50분경 투병중 별세했다”며 “연기를 사랑하고 열정적이었던 고인의 모습을 기억하겠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어달라”고 밝혔다. 1968년 강원도 속초에서 태어난 고인은 1994년부터 연극 무대를 중심으로 연기 생활을 해오다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2008), <공주의 남자>(2011), <더킹 투하츠>(2012), <피노키오>(2014), <공작도시>(2021) 등에서 단역과 조연을 거쳤다. 출연한 영화로는 <황해>(2010), <아수라>(2016),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2018) 등이 있다.

빈소는 원자력병원장례식장, 발인은 4일이다.

송채경화 기자 khsong@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클릭!]
▶▶당신이 있어 따뜻한 세상,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어떤 뉴스를 원하나요?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