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례 없는 12월 늦은 개장...스키장은 고민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겨울이 반가운 곳, 스키장이 문을 열었습니다.

12월 늦은 개장은 최근 들어 유례가 없다고 하는데요,

점점 줄어드는 스키 인구가 더 걱정입니다.

지 환 기자입니다.

[기자]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주 중반부터 날이 추워지면서 밤새 만들어 뿌린 눈이 자리를 잡았습니다.

3년 만에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후 맞은 첫 스키장 개장일,

마스크를 벗고 슬로프를 누빌 기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