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에 북한 21년 연속 지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국무부가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명단에 북한을 21년째 포함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현지 시간으로 2일 성명을 통해 "미얀마와 중국, 쿠바와 러시아, 이란, 북한 등 12개 나라를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종교자유 우려국은 종교의 자유를 심각히 침해하는 국가를 대상으로 매년 지정됩니다.

올해는 쿠바와 니카라과 2개국이 추가됐습니다.

조민중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