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SW인터뷰 in 카타르] 모든게 처음인 이강인, 이번엔 “흥민이형에게 꼭 어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쁘고 행복해요.”

한국 축구의 현재이자 미래로 평가받는 이강인(21·마요르카)이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에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한국은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치러 2-1 역전승을 거뒀다. 경우의 수가 붙었는데 우루과이가 가나를 2-0으로 꺾으며 다득점에서 앞서 한국이 16강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두 경기에서 맹활약한 뒤 포르투갈전에서 생애 첫 월드컵 선발까지 꿰찬 이강인은 더 나은 내일을 바라봤다. 그는 “선발로 뛰어 좋았다”며 웃었다.

이어 “(16강에서 만나는 브라질은)힘든 상대지만 우리가 잘 준비해서 보여드릴 것 다 보여주면 충분히 꼭 승리할 수 있지 않을까 하고 생각한다.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고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강인의 목표는 최소 8강이다. 일본 대표팀에서 활약 중인 절친 쿠보 다케후사와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16강에서) 이겨서 8강에서 보자고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8강까지 가지 위한 과정도 이미 세웠다. 많은 축구 팬들이 원하는, 이강인 어시스트 그리고 손흥민 득점이다. 이강인은 “(손)흥민이형의 마무리하는 능력은 세계 3번째 안에 든다고 생각한다. 최대한 장점을 살려주고 싶은 마음이 크다”며 “아직 부족하다. 더 발전해서 그런 좋은 플레이가 나왔으면 좋겠다. 항상 어시스트를 하겠다고 하는데 쉽지 않다. 기회가 된다면 꼭 어시스트 하고 싶다. 다른 공격수들도 돕고 싶다”며 의젓한 태도를 보였다.

사진=김두홍 기자

카타르(알라얀)=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