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엔솔·GM, 美테네시 배터리 공장에 3천600억원 추가 투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생산량 당초 계획보다 40% 증가…일자리도 400개 더 늘어

연합뉴스

얼티엄셀즈, 美테네시 배터리 공장에 3천600억원 추가 투자
[얼티엄셀즈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서울=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김기훈 기자 = LG에너지솔루션[373220]과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합작 배터리 회사인 얼티엄셀즈가 테네시주에 2억7천500만달러(약 3천590억원)를 추가로 투자하기로 했다.

AP 통신은 2일(현지시간) 얼티엄셀즈가 테네시주 스프링힐에 건설할 리튬배터리 공장의 생산량을 40%가량 늘리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얼티엄셀즈는 스프링힐 공장 건설을 위해 23억달러(악 3조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LG에너지솔루션에 따르면 이번 투자 확대를 통해 얼티엄셀즈 2공장의 배터리 생산능력은 당초 발표한 35GWh(기가와트시)에서 50GWh로 확대된다. 또 당초 계획보다 400개가량 늘어난 1천700개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얼티엄셀즈의 톰 갤러거 운영 부사장은 "이번 투자 확대를 통해 GM에 더 많은 배터리 셀을 더 빨리 제공할 수 있어 향후 몇 년간 GM의 공격적인 전기차 출시 계획을 차질없이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얼티엄셀즈는 5년 내외로 북미에서 100만대 이상의 전기차를 생산한다는 GM의 계획에 맞출 수 있도록 적절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GM 전기차에 배터리를 부착하는 공장 노동자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얼티엄셀즈는 테네시 외에도 미시간주와 오하이오주 등 모두 네 곳에 리튬배터리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한편 LG화학은 GM과의 합작 사업과는 별개로 테네시주 클락스에 30억달러(약 3조9천억원) 이상을 단독 투자해 공장을 짓고, 연간 12만t 규모의 양극재 생산 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는 연간 고성능 전기차 약 120만 대분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수준으로, 미국 내 최대 규모다.

테네시 양극재 공장은 내년 1분기에 착공해 2025년 말부터 양산에 들어간다.

koma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