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신봉선 "이민정·손예진=나"…2022년판 '만원의 행복'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윤준호 기자]
텐아시아

사진=신봉선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방송인 신봉선이 배우 이민정과 손예진을 언급했다.

신봉선은 최근 유튜브 채널에 ‘2022년에 만 원으로 일주일 살기 가능? ㅇㅇ신봉선은 가능’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신봉선은 일주일간 1만원으로 살기에 도전했다. 그는 "솔직히 만 원 당연히 안 쓸 수 있지 않냐”라며 “나 커피도 잘 안 사먹는다. 메이크업 샵이 커피 맛집이다. 할 수 있을 거 같은데?”라며 의외의 자신감을 내비쳤다.

텀블러를 챙긴 신봉선은 메이크업 샵을 찾아 커피를 타가기도. 신봉선은 "많은 연예인이 다니는 샵이다. 손예진, 이민정 씨도 다닌다. 그 사이에 나란히 송은이, 신봉선, 김숙이 배우들과 나란히 저 의자에 앉는다"라고 이야기했다.

도한 방송 촬영 도중 식사를 해결했다. 신봉선은 "100원도 안 쓸 자신있다"라고 했다. 그때 PD가 김밥을 하나만 달라고 했다. 신봉선은 "현금으로 500원을 달라. 공짜가 어디 있냐. 이번 주에 내가 만 원을 5만 원으로 불릴 것"이라고 언급했다.

촬영이 끝난 이후에도 신봉선은 "나 내일도 스케줄 있는데 밥 못 먹냐. 들고 가도 되냐"라며 알뜰한 모습을 보였다.

팀 회식에도 참석한 신봉선. 그는 "도시락 하나로 아침, 점심을 나눠 먹었더니 배가 고프다. 나는 맨날 도시락 싸서 다니는데, 왜 내가 이걸 할 때 회식하냐"라고 했다.

그는 "내가 공짜로 먹겠다는 게 아니다. 어떤 딜을 해서 내가 수행한 다음 상으로 고기 한 쌈을 얻어먹겠다"이라며 피디에게 제안하기도.

피디는 "맥주 한 병을 안 쉬고 원샷하면 0원"이라고 제안했다. 맥주가 먹고 싶었던 신봉선은 "그게 무슨 미션이냐. 행운이다. 이걸 성공하면 여기 자유이용권을 달라"고 딜을 했다.

열심히 일주일을 버텨낸 신봉선. 그의 최종 성적은 일주일 동안 총 10500원을 사용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