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박준금, '파격 미니스커트' 패션 소화…원조 패셔니스타의 아우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윤준호 기자]
텐아시아

사진=박준금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배우 박준금이 다양한 룩북을 보여줬다.

최근 박준금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부내 철철 럭셔리 끝판왕 명품 신상 털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박준금은 "가장 행복한 순간이 맛있는 걸 먹을 때 예쁜 옷을 먹을 때 추천할 예쁜 옷 발견할 때"이라며 운을 띄웠다.

이어 "정해진 돈 안에서 예쁜 옷을 고를 수 있는 것도 능력이다. 눈으로 많이 보고 저 정도이면 내가 입어도 예쁘겠다 하는 걸 참고해야 한다"라며 자신만의 꿀팁을 전하기도.

첫 번재 룩북 의상은 파티에 어울리는 패션이었다. 박준금은 "MZ세대들 이 부츠 엄청 좋아하지 않냐”며 “요새 이렇게 캐주얼과 럭셔리가 어우러져서 멋을 내는 그런 룩이 대세인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두 번재 의상을 입은 박준금. 그는 "파인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디자인이 막 복잡한 거 도 아니다” 며 “편안하게 벨트를 따로 할 필요 없다. 모든 브랜드들이 브랜드가 밖으로 나오지 않냐"이라고 했다.

박준금은 민소매 원피스는 물론, 미니 원피스에 청자켓을 매칭하기도. 또한 퍼 소재 재킷에 자수가 새겨진 청바지와 굽 높은 힐을 신기도 했다. 더불어 미니스커트까지 소화해내며, 원조 패셔니 스타의 아우라를 뽐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