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토트넘 구단+팬 SNS 열광..."손흥민의 훌륭한 도움! 한국 16강 견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토트넘 훗스퍼도 손흥민의 어시스트에 환호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축구대표팀은 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제압했다. 이로써 한국은 조 2위를 차지하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16강 진출을 위해선 반드시 승점 3점이 필요했다. 그리고 우루과이와 가나의 경기 결과에 따라 '경우의 수'를 지켜봐야 하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한국은 전반 5분 만에 실점을 허용하며 어렵게 경기를 시작했다. 다행히 빠르게 동점골을 넣었다. 전반 27분 코너킥 상황에서 호날두 등을 맞고 흐른 공을 김영권이 마무리했다.

여전히 한 골이 필요한 상황. 한국은 교체 카드를 통해 승부수를 띄웠다. 후반 21분 이재성을 빼고 황희찬을 투입했다. 지난 두 경기를 부상으로 결장한 황희찬은 출전과 동시에 활발한 몸놀림을 선보였다. 손흥민을 비롯해 황희찬, 조규성, 황의조 등 공격수들이 총력전에 임했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 1분 기적이 일어났다. 포르투갈 코너킥 이후 역습이 진행됐다. 손흥민은 한국 진영부터 포르투갈 페널티 박스 부근까지 질주했다. 그리고 수비수 세 명을 앞에 두고 침투하는 황희찬을 향해 절묘한 침투 패스를 찔러줬다. 황희찬은 침착하게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득점 소식이 토트넘에도 전해졌다. 토트넘 공식 SNS는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의 절묘한 어시스트가 한국을 16강으로 이끌었다!"고 환호했다. 토트넘 팬 커뮤니티 '스퍼스웹' 역시 황희찬 골 직후 "손흥민의 훌륭한 돌파와 어시스트가 한국을 토너먼트 진출로 이끌 수 있다"고 조명했다.

이를 접한 토트넘 팬들도 열광했다. 팬들은 손흥민이 과거 푸스카스상을 받았던 번리와의 경기 75m 드리블 골을 회상했다. 이들은 "손흥민은 이번에도 페널티 박스에서 반대 페널티 박스까지 공을 몰고갔다", "푸스카스 골이 아니라 푸스카스 어시스트상을 줘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제 한국은 브라질을 상대한다.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는 오는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에서 펼쳐진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토트넘 SNS, 스퍼스웹 SNS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