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김형균 “임신집착 민지영과 이혼결심”..암 수술 미루고 난자채취 ‘충격’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민지영이 임신에 집착할 수 밖에 없던 이유를 전한 가운데 김형균이 이혼까지 생각할 수 밖에 없던 안타까운 상황을 전했다. 게다가 민지영이 암수술까지 미루며 난자를 채취했던 아픈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2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민지영, 김형균 부부가 난임을 고백했다.

어느 덧 결혼 5년차라는 두 사람. 김형균은 “민지영 연기는 맛보기, 현실 연기는 마라맛이다,‘사랑과 전쟁’은 예고편에 불과하다”고 폭로했다. 이에 민지영은 “여기 부부솔루션 받으러 온 것, 싸우러온 거 아니다 땀난다”며 당황했다.

민지영도 “연애할 땐 한 살 연하라도 듬직했는데 결혼하니 제가 없으면 아무 것도 할 줄 아니게 없어 ,끔찍할 정도”라며 “너무 나에게 집착한다, 물잔이 앞에 있어도 모른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형균은 “연애시절 식사도 중 전화를 받더니 ‘여보~’라고 하더라, 연애 다섯번 했을 때”라며 “내가 당했나 싶더라, 정말 놀랐다”고 했다. 알고보니 ‘사랑과 전쟁’ 남편 배역을 했던 배우들과 장난으로 했던 것. 김형균은 “그렇게 자기, 여보하는 남편이 7~8명 됐다”고 하자 민지영은 “선을 넘었다”며 이를 꽉 물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격적으로 두 사람의 고민을 물었다. 바로 난임이었던 것. 오은영은 “서로 마음고생하는데 서로 상처될 까 말하지 못한 어려움도 이해가 된다”고 했다. 부부만족도 검사에서 두 사람은 심각한 수준의 결혼생활에 대한 불만이 있다는 것.14가지 항목에서 모두 심각 수준이 나왔다고 했다. 오은영은 “그 중 가장 심각한 건 정서적인 소통 부분”이라며 언급,특히 정서적 소통을 피한 김형균은 “오해가 쌓이고 아이에 대한 견해가 갈리다보니까 서운했던 마음과 견해차로 스트레스가 생길 것 같아, 또 싸움이 올 것 같아 피한 것 같다”고 했다.

민지영은 “남편한테 많이 실망했다, 배란기 때 부부관계 해야 임신이 될까 말까인데 배란기만 되면 촬영 중에도 빨리 집에 가야하는데 마음이 급했다”면서 “하지만 남편은 퇴근해서 누우면 바로 잠이 든다”고 했다. 시험관 시술하려고 건강검진 하려던 도중, 바로 갑산선암에 걸렸다는 얘기를 들었다. 암 수술을 3개월 미뤄놓고 3개월 연속 시험관 시술을 시도했다는 것.

민지영은 “내 몸에 있는 장기하나 최선을 다해서 써봐야 싶어서, 임신 위해서 괜찮다고 다 견딜 수있다고 해, 어떠한 시련이 와도 냉동 배아 10개 다 사용해보겠다고 각오했다”고 했다. 김형균은 “저보고 차라리 이혼하라고 다른 사람 만나 행복한 가정을 꾸려라고 할 정도”라 했고 민지영도 “내가 이혼해야 끝날 것 같았다, 그게 답이라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그때 신랑에게 이혼을 요구했다”고 떠올렸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번째 유산한 민지영의 마음은 어땠는지 물었다. 민지영은 “아이를 갖기 위해 건강검진했을 대 갑상샘암 판정을 받아그래도 포기히자 않아, 이만하면 다행이다 생각했다”며 “수술을 3개월 미뤄두고 몰아서 난자채취를 기계처럼 했다”고 했다. 암수술까지 연기하며 난자채취를 했다는 것.

이를 반대했다는 김형균은은 “난자채취가 몸에 부담감이 있다, 3개월 연속으로 진행하니 아내 건강이 걱정됐다”며 무리하지 말고 한 번만 하자고 했다. 하지만 아내의 의지로 3개월간 3번의 난자채취를 했다는 것. 김형균은 “걱정은 되지만 말리면 방해하는 역할이 되니 점점 더 서로 엇나갔다”고 했다. 민지영은 “내가 아이 갖는게 옆집 아줌마가 갖는거냐고 물을 정도”라며 임신 시도를 말리는 김형균에게 서운했던 마음을 전했다.

김형균은 “(아내가) 처음 이혼 얘기했을 대 법적으로 5년간 냉동배아를 보관할 수 있어1년이 지나 냉동을 연장하겠냐는 문자가 왔고, 아내가 임신에 대한 회의를 느낀 것, 냉동배아 포기하고 이혼까지 생각한 아내가 너무 충격적이었다”며 “제가 없는게 아내가 더 행복할 것 같아 이혼을 결심했다”고 고백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은영은 ‘터널시야의 함정’이라며 한가지 문제에만 고착되는 현상이라고 했다. 임신에 몰두한 민지영이 어쩌면 부부 목표가 오로지 임신이 됐다는 것. 그러면서 “힘들 때 가장 위로가 필요한 배우자, 이해와 위로를 받지 못할 때 가족의 지지와 도움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0세부터 100세까지! 다양한 고민을 함께 풀어가보는 국민 멘토 오은영의 전국민 멘탈 케어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