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쪽상담소' 민지영, 2번 유산·난임 "여자·아내로서 실패" [텔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금쪽상담소 민지영 / 사진=채널A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민지영이 힘들었던 지난날의 아픔을 토로했다.

2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이하 '금쪽상담소')에서는 결혼 5년 차 부부 민지영, 김형균이 출연했다.

앞서 민지영은 두 번의 유산을 겪은 뒤 갑상생암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날 민지영은 "엄마가 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시기니 냉동 배아 이식을 기다리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위경련이 엄청 고통스럽지 않냐. 그런 고통이 아랫배 쪽에 너무 심하게 오더라. 병원을 다시 갔는데, 자궁 선근증이라는 병이 찾아왔다. 이미 진행이 많이 됐더라. 심각할 경우 자궁 적출을 할 수 있단 얘기를 들었다"며 "임신이 되는 자체가 기적이고, 임신이 되도 유산, 조산, 난산의 위험이 높다는 얘기를 들어 불안했다"고 털어놨다.

민지영은 "스스로 괜찮다고 다독여도 너무 많이 흔들리고 많이 무너지더라"며 아픔을 토로했다.

김형균은 "어느 날 냉동 배아 연장을 포기하자더라. 그리고 이혼을 하자고 해 충격을 받았다. 제가 없는 게 더 행복할 것 같다는 이야기에 이혼을 한다고 했었는데"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당시 민지영은 자존감이 많이 무너진 상태였다고. 그는 "'사랑과 전쟁' 시즌3 제작이 됐었다. 첫 대본부터 저에게 왔었는데, 상의 노출이 필요했었다. 근데 전 이미 갑상샘암 수술로 목에 까맣게 자국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모든 게 자존감을 바닥을 치게 됐다. 여자로서도 아내로서도 실패하고, 엄마, 배우로서도 실패한 것 같더라. 거울 속 내 모습이 볼품이 없었다. 너무 힘들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