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백반기행' 영원한 디바 박해미 "뮤지컬 데뷔=대학교 3학년, 드라마 데뷔=42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영원한 디바 박해미가 여전한 열정을 자랑했다.

2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배우 박해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식객 허영만은 충남 아산에서 배우 박해미와의 만남을 가져 눈길을 끌었다. 게스트로 출연한 박해미는 “여기가 아산문화재단이다”라며 건물을 가리켰고, “뮤지컬을 만들려고 굉장히 많이 왔다 갔다 했다”라고 아산과의 인연을 밝혔다.

허영만은 “뮤지컬을 많이 했냐 드라마를 많이 했냐”고 질문하며 관심을 보였고, 박해미는 “드라마는 나이 들어서 했다”라고 말했다. 박해미의 첫 드라마 작품은 ‘하늘이시여’로 그는 당시 40대였다.
허영만은 “이런 분 모실 때는 연로하시니까”라고 너스레를 떨며 농담을 했고, 박해미는 “누가 연로하다고요?”라고 발끈하더니 허영만의 옷깃을 여며주며 “항상 조심하셔야 된다”라고 무언의 미소를 지어 웃음을 안겼다.

뮤지컬 배우 박해미의 데뷔는 훨씬 이른 대학교 3학년 때였고, 가수 윤복희, 배우 양금석과 동시 캐스팅으로 당시 큰 화제를 모았다고 전해졌다. 뮤지컬 경력이 없는 파격적 데뷔였기 때문이다.

박해미는 “성악을 전공했는데 대중적 예술을 하고 싶어서 제 눈에 띈 게 뮤지컬이었고 뮤지컬에 입문하게 되면서 지금까지 오게 됐다”고 이야기했고, 허영만은 성악과 달리 뮤지컬은 “가만히 서서 노래를 부르는 게 아니지 않냐”며 신기해했다.

박해미는 “춤, 노래, 연기까지 해야 한다. 워낙 어렸을 때 연기하는 걸 좋아했다”면서 아버지가 무용가 이매방의 애제자임을 밝히며 어머니는 성악을 하셨다고 전했다. 허영만은 “고대로 받으셨네”라며 우월한 DNA를 인정했다.

한편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은 식객 허영만이 소박한 동네 밥상에서 진정한 맛의 의미와 가치를 찾는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