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포르투갈전 환상 ‘5 선방’…‘극적 16강’ 발판 김승규 “가나전 미안함 덜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알 라얀(카타르), 월드컵 특별취재팀 이성필 기자] 극적인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한 김승규(알 샤바브)가 16강 대결에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은 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최종전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이날 결과로 한국은 1승 1무 1패 승점 4(득점 4 실점 4)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포르투갈은 2승 1패 승점 6 조 1위로 올라갔다. 우루과이는 승점 4(득점 2 실점 2)로 한국과 동률이지만, 다득점에서 밀려 조 3위 탈락했다.

극적인 승부였다. 한국은 전반 5분 만에 실점을 내줬지만, 전반 중반 김영권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다 후반 추가 시간에 경기가 뒤집혔다. 교체 투입된 황희찬이 손흥민의 절묘한 패스를 받아 결승골을 터트리며 유럽 강호 포르투갈을 잡았다.

대한민국 수문장으로 세 경기에서 모두 풀타임 활약한 김승규는 포르투갈전 수차례 선방으로 역전의 발판을 만들었다. 경기 후 믹스드존에서 만난 김승규는 “지난 경기에서 많은 도움이 되지 못했다. 더 열심히 준비했다. 결과가 나와 미안함을 덜어 기쁘다”라고 밝혔다.

극적인 16강 진출에 김승규는 “믿기지 않았다. TV로만 보던 순간이었다. 현장에 있었다는 자체가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한국은 포르투갈과 맞대결 후 가나와 우루과이의 경기 결과를 기다렸다. 우루과이는 2-0으로 이겼지만, 다득점에 밀려 조 3위로 탈락했다. 한국 선수들은 16강 진출 확정 후 환호했다. 김승규는 “경기가 길게 느껴지더라. 문자 중계와 영상 모두 봤다. 우루과이 기회 때마다 많이 떨렸다. 한국 경기보다 긴장했던 것 같다”라며 미소지었다.

이어 “포르투갈전 직후 16강 진출 확정은 아니었지만, 손흥민이 경기 후 잘했다고 말하더라”라고 회상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지난 경기 퇴장으로 벤치에 앉지 못했다. 세르지우 코치가 자리를 대신했다. 김승규는 “벤투 감독과 마지막 경기가 될 뻔했다. 그게 너무 싫었다”라고 투혼의 이유를 설명했다.

벤투호는 16강에서 우승 후보 브라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브라질은 카타르월드컵 2승 승점 6으로 G조 1위다. 지난 6월 평가전 맞대결에서는 브라질에 1-5로 졌다. 김승규는 “한 번 맞아봤다. 더 잘 준비할 수 있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