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재벌 3세·가수 등 9명 해외인맥으로 마약 밀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벌가 3세와 가수 등이 해외 유학에서 생긴 인맥을 활용해 대마를 거래하거나 흡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부장 신준호)는 남양유업 창업주 홍두영 명예회장의 손자인 홍모씨와 가수 안모씨 등 7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또 재벌가 3세인 조모 DSDL(옛 동성개발) 이사, JB금융그룹 일가의 사위 임모씨 등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한다.

이 사건 수사는 지난 9월 경찰이 A씨를 대마 재배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검찰은 A씨 주거지를 압수 수색하는 과정에서 해외 마약류 판매상이 보내온 대마, 대마 거래 관련 메시지와 송금 내역 등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A씨에게 대마를 구입해 흡입한 혐의가 있는 가수 안씨 등 3명을 추가로 적발했다. 안씨는 미성년 자녀와 함께 사는 집에 대마 재배 장비를 설치하고 직접 대마를 키운 혐의도 받고 있다.

남양유업 창업주 손자인 홍씨는 재미교포 사업가 C씨로부터 대마를 주기적으로 공급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홍씨는 DSDL 조모 이사와 JB금융그룹 일가 사위 임모씨에게 대마를 판매하기도 했다고 한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에 적발된 이들은 해외 유학 등을 인연으로 ‘인적 네트워크’가 생겨났고, 각자 대마를 구하게 되면 서로 사고팔면서 마약을 오랜 기간 공유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들이 대마를 거래한 기간은 올해 1~11월로 조사됐지만 검찰은 그보다 장기간 거래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 추가 수사 중이다.

[표태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