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노쇼 논란' 호날두, 한국 축구 매운 맛에 '혼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호날두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가 '노쇼'로 축구팬들에게 상처를 안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에게 매운 맛을 보여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최종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한국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포르투갈 공격수 히카르두 오르타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전반 27분 김영권의 동점골로 희망의 불씨를 지폈고,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의 도움을 받은 황희찬이 역전골을 터뜨리며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1승1무1패(승점 4, +0)를 기록, 포르투갈(2승1패, 승점 6)에 이어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우루과이도 한국과 같은 1승1무1패(승점 4, +0)를 기록했지만 다득점에서 한국(4골)이 우루과이(2골) 보다 앞섰다.

이날 경기는 한국의 16강 진출이 걸린 경기로 관심을 모았지만, '노쇼 논란' 이후 호날두와 한국 선수들이 맞붙는 경기로도 흥미를 끌었다.

호날두는 지난 2019년 유벤투스의 내한 때 팀의 일원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호날두의 방한은 축구팬들에게 큰 화제가 됐다. 하지만 호날두는 유벤투스와 팀 K리그와의 경기에서 단 1초도 그라운드를 밟지 않고 벤치만 지켰다. 호날두를 보기 위해 많은 금액과 시간을 투자한 팬들에게는 큰 상처였다. 이후 호날두에게는 '날강두' '노쇼두'라는 별명이 붙었다.

한국 축구와 호날두가 다시 만난 이날 경기에서 호날두는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하지만 호날두는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오히려 선제골을 넣은 오르타, 비티냐, 디오구 달롯, 주앙 칸셀루 등이 훨씬 위협적이었다.

호날두가 오히려 한국 선수들에게 도움이 되기도 했다. 한국이 0-1로 뒤진 전반 27분 코너킥 상황에서 호날두의 어설픈 수비로 한국에게 득점 찬스가 왔고, 이는 김영권의 동점골로 연결됐다. 결국 호날두는 후반 20분 안드레 실바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어떤 인상적인 장면도, 공격 포인트도 만들지 못한 경기였다.

호날두가 교체된 이후 한국은 황희찬의 결승골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16강 티켓까지 거머쥐었다. 호날두의 '노쇼'로 마음이 상했던 한국 축구팬들은 3년 뒤 월드컵에서의 승리로 그동안의 응어리를 깨끗이 날리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