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기적을 쓴 한국 축구,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에 16강 진출(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별리그 최종전서 2-1 역전승…1승1무1패 조 2위

우루과이, 가나 2-0으로 꺾었지만 탈락에 눈물

뉴스1

3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대한민국 축가대표팀이 12년만에 월드컵 16강 진출 소식을 듣고 다같이 기뻐하고 있다. 2022.12.03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알라이얀(카타르)·서울=뉴스1) 이재상 김도용 문대현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이 강호 포르투갈을 꺾고 12년 만에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과 2010년 남아공 대회에 이은, 한국 축구 사상 3번째 쾌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3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후반 46분에 터진 황희찬의 극장골로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1승1무1패(승점 4‧골득실 0‧4득점)를 기록, 우루과이(1승1무1패·승점 4‧골득실 0‧2득점)를 다득점에서 앞서며 조 2위에 올라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조별리그 통과다.

한국은 오는 6일 오전 4시 G조 1위와 8강 진출을 다툰다. G조에서는 브라질이 2연승으로 1위를 마크하고 있어 한국의 다음 상대로 유력하다.

한국에 앞서 호주와 일본이 먼저 토너먼트에 진출했는데, 벤투호도 아시아 돌풍에 합류했다. 이로써 아시아는 월드컵 사상 최초로 16강에 3팀이 이름을 올리는데 성공했다.

한국은 중앙 수비수 김민재가 종아리 부상으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앞서 2경기에서 후반 교체로 출전, 맹활약을 펼친 이강인을 선발로 내세우는 승부수를 띄웠다.

이미 2승을 거두면서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포르투갈은 앞서 경고를 받은 후벵 디아스, 브루노 페르난데스, 주앙 펠릭스와 함께 주전 미드필더인 베르나르두 실바 등 일부 핵심 선수들을 선발 명단에서 제외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뉴스1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포르투갈 호날두가 득점에 실패한후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발 명단에 변화가 많지만 포르투갈은 강했다. 포르투갈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디오고 달롯이 오른쪽 측면을 침투한 뒤 골문 앞으로 내준 공을 히카르두 호르타가 밀어 넣었다.

초반 일격을 당한 한국은 공 점유율을 높이면서 동점을 노렸지만 마지막 패스와 크로스의 정확도가 떨어져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답답하게 시간을 보내던 한국은 전반 17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진수가 포르투갈 골망을 흔들었지만 골 상황에서 오프사이드를 범해 득점이 취소됐다.

하지만 아쉬움은 오래가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27분 코너킥 상황에서 동점골을 터뜨렸다. 이강인이 크로스한 공이 호날두 몸에 맞고 김영권 앞에 떨어졌다. 김영권은 몸을 날리면서 슈팅,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김영권은 4년 전 러시아 월드컵 독일과의 최종전 선제 결승골에 이어 2개 대회에서 득점에 성공했다.

뉴스1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김영권이 동점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손흥민이 과감하게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는 등 역전골을 노렸지만 더 이상 골을 넣지 못하면서 전반전을 끝냈다.

포르투갈은 후반 시작과 함께 공 점유율을 높이면서 한국 수비의 뒤 공간을 노렸지만 마지막 세밀함이 부족, 답답하게 시간을 보냈다. 이에 포르투갈은 후반 20분 호날두 등을 빼고 하파엘 레앙, 안드레 실바 등을 투입하면서 공격을 강화했다.

한국도 이재성을 빼고 스피드와 돌파력이 좋은 황희찬을 넣으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다. 황희찬은 투입 직후 한국은 손흥민, 황희찬이 연속으로 슈팅을 이어가면서 분위기를 가져오기 시작했다.

좋은 흐름이던 한국은 후반 33분 김영권이 오른쪽 허벅지에 통증을 호소하면서 쓰러지는 변수를 맞이했다. 결국 한국은 후반 36분 김영권과 이강인을 빼고 손준호와 황의조를 투입했다. 김영권이 빠진 자리는 수비형 미드필더인 정우영이 맡았다.

뉴스1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손흥민이 상대문전을 향해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세를 높인 한국은 후반 45분 역전골을 터뜨렸다.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개인 드리블 돌파로 포르투갈 문전까지 전진한 뒤 황희찬에게 패스를 내줬다. 그리고 골키퍼와 1대1 상황을 맞이한 황희찬은 침착하게 슈팅, 포르투갈 골망을 흔들었다.

리드를 잡은 한국은 공격수 조규성을 빼고 수비수 조유민을 투입하면서 뒷문을 강화했다. 한국은 남은 시간 포르투갈의 공격을 차분하게 막아내면서 승리를 따냈다.

먼저 경기를 마친 한국 선수단은 경기장에 모여 같은 시간 진행 중인 우루과이와 가나의 최종전 결과를 지켜봤다. 추가 시간 8분이 주어진 두 팀의 경기에서 우루과이가 2-0 승리하자 한국 선수들은 부둥켜 안고 16강 진출을 기뻐했다.

뉴스1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황희찬이 2:1로 경기를 승리한 뒤 16강 진출을 확정, 밝은 표정으로 응원단에 인사하고 있다. 2022.1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르투갈과 함께 H조 1, 2위를 다툴 것으로 예상됐던 우루과이는 같은 시간 알와코르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가나와의 최종전에서 2-0으로 승리했지만 웃지 못했다.

우루과이는 포르투갈, 한국에 이어 3위에 그치면서 조별리그에 탈락, 눈물을 흘렸다. 우루과이는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부터 2018 러시아 대회까지 3회 연속 조별리그를 통과했지만 이번에는 좌절됐다.

16강 진출을 위해 무조건 승리가 필요했던 우루과이는 전반 26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역습 상황에서 루이스 수아레스가 슈팅한 공이 골키퍼에 막혀 흐르자 조르잔 데 아라스카에타가 몸을 날리며 헤딩, 가나 골망을 흔들었다. 우루과이의 이번 대회 첫 골이다.

뉴스1

16강 진출 실패에 눈물 흘리는 루이스 수아레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세를 높인 우루과이는 전반 32분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첫 골을 넣었던 데 아라스카에타가 수아레스의 도움을 받아 하프 발리 슈팅으로 멀티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더 이상 우루과이의 골은 나오지 않았다. 우루과이는 다윈 누녜스, 에디손 카바니 등이 경기 막판까지 가나의 골망을 두들겼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답답하게 시간이 흐르는 상황에서 한국의 역전 소식이 전해지자 우루과이 벤치에 앉아있던 선수들은 고개를 떨구는 등 좌절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결국 더 이상의 득점 없이 경기가 마무리되자 일부 우루과이 선수들과 관중들은 눈물을 흘리며 대회 탈락을 아쉬워했다.

뉴스1

한국 축구가 2010년 이후 12년 만에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고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yk0609@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