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가 있어 행복해?" 도경완,♥장윤정 꼼짝 못하게 만든 '도책바가지' [Oh!쎈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연휘선 기자] "내가 예민한 게 있거든? 고기 잡내랑 배우자감".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유튜브에서도 애정을 뽐냈다.

2일 유튜브 채널 '도장TV'에는 '장윤정이랑 술 마시기 1인칭 시점'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가수 장윤정과 방송인 도경완이 모처럼 부부만의 시간을 즐기는 모습이 담겼다.

장윤정과 도경완은 집 근처 식당으로 향했다. 둘이 합쳐 5kg나 감량한 가운데 부부 만의 '치팅 데이'를 즐기고자 한 것. 장윤정은 "둘 다 살을 빼느라 어지럽다. 저는 2kg 정도 뺐다. 오늘 조금 먹어볼 거다. 같이 쉬는 날이 별로 없어서 같이 나왔다"라고 밝혔다.

OSEN

한 실내 포차에 자리 잡은 두 사람은 술과 함게 부추전, 두루치기를 주문했다. 그러나 본 메뉴에 앞서 및반찬으로 나온 각종 김치들부터 장윤정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장윤정은 "이거 하나에 소주 반 병"이라며 김치들을 '순삭'했다.

도경완은 그 와중에도 "하루종일 아무것도 안 먹고, 빈 속인데"라며 술부터 먹는 장윤정을 걱정했다. 그는 맛있는 음식에 감탄한 장윤정이 "난 너무 행복해"라고 말하자 "내가 있어서?"라고 받아치며 '도책바가지'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OSEN

잡내 하나 없는 두루치기 맛에 반한 도경완은 "내가 예민한 게 있는데 하나는 고기 잡내, 하나는 배우자감"이라고 말하며 한번 더 장윤정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장윤정도 이에 화답했다. 그는 도경완의 애정표현에 민망해 하면서도 "집 근처에 우리 둘이 이렇게 올 수 있는 곳이 있어서 행복하다"라고 말하며 훈훈함을 더했다.

도경완은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장윤정에 대한 애정표현을 숨기지 않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던 바. 이에 팬들 사이에서 '도책바가지'라는 별명으로도 불리며 '사랑꾼' 이미지로 호평을 받고 있는 터다. '도장TV'를 통해 변함없는 장윤정, 도경완 부부의 일상이 다시 한번 공개돼 웃음과 감탄을 동시에 자아냈다.

/ monamie@osen.co.kr

[사진] 유튜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