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방서 옆 경찰서' 김래원, 이도엽 함정으로 도망자 신세…"자수하러 왔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소방서 옆 경찰서' 방송캡쳐



김래원이 이도엽 함정에 빠져 도망자 신세가 됐다.

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는 진호개(김래원 분)가 마태화(이도엽 분)의 함정에 빠져 도망자 신세가 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컨테이너 화재 신고에 소방대원들과 경찰이 출동했다. 봉도진(손호준 분)이 화재를 진압하는 동안 진호개는 "팀장님 이거 터지면 여기 전부 다 날라간다고 한다"라며 백참(서현철 분)에게 주변 상황을 알렸다. 그리고 진호개가 한 컨테이너 앞에서 "여기서 무슨 소리가 들렸다. 안에 누구 있어요?"라고 소리쳤고, 들리는 기침 소리에 "사람 있잖아. 빨리 구급 불러"라며 구급 대원들을 불렀다. 그리고 송설(공승연 분)은 "연기가 나면 사람은 구석으로 숨게 되어 있다. 구석 봐봐요"라며 사람을 찾으러 들어간 진호개에게 소리쳤다.

천장 위에 올라간 봉도진은 "좀 더 버틸 수 있다"라며 함께 올라갔던 최기수를 내려보내고 혼자 버텼다. 화재가 진압된 컨테이너 안으로 들어간 봉도진이 이미 사망한 상태의 사람을 발견했다. 봉도진은 "우리가 너무 늦은 거 같다. 경찰에 연락해"라며 경찰들을 불렀다.

이후 법의관 윤홍(손지윤 분)은 남자가 화재로 사망한게 아니라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진호개는 "저 사람 불나기 전에 이미 사망해 있었던 거다"라고 말했다. 목이 졸려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남자의 전과 13범 이력에 진호개는 "사건 살인사건으로 전환됐다 출동"라며 다시 사건 현장으로 출동했다.

아직 사건 현장에 남아있던 봉도진은 "이거 방화 살인이지? 저기, 저기, 그리고 저기. 방화점이 적어도 세곳이다"라고 말했고, 진호개는 "누가 여기다가 인화성 물질을 뿌렸다?"라며 되물었다. 자신의 말을 믿지 않는 진호개에 봉도진이 주장에 맞는 증거들을 설명했다.

진호개가 진흙에 찍혀있는 족적을 발견했다. 또 진호개가 가해자가 피해자와 몸싸움을 벌이다 떨어졌을 가능성이 큰 낙하 혈흔을 발견했다. 이어 지문 감식 결과에 공명필(강기둥 분)은 "여기에 진 형사님 지문만 잔뜩 묻어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봉안나(지우 분)는 "지문의 족적까지 전부 진 형사님 인데요?"라며 의문을 드러냈다. 최초 신고자부터 혈흔까지도 진호개의 것으로 밝혀지고, 진호개가 체포됐다. 그런가운데 진철중(조승연 분)은 염상구(서재규 분)에게 "마태화랑 직거래를 트니까 왜 황금동아줄이라도 잡은 거 같니?"라며 분노했다. 마태화가 염상구에게 증거를 만들어 준다며 진호개 사건을 맡겼던 것.

진호개는 "태원 오기 전 마지막이 마태화 사건이었다"라며 마태화의 "증거 없으면 나 무혐의야"라는 말을 떠올렸다. 그리고 진호개는 "명백한 유죄도 무죄로 만드는 놈이다. 지금은 나를 살인범으로 만들고. 누가 죽인 건지 중요하지 않다. 증거들을 부술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라며 마태화의 짓이라고 확신했다.

한편 발견된 증거들을 잡기 위해 도망다니던 진호개는 "나 자수하러 왔다"라며 직접 나타났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