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방서 옆 경찰서' 김래원, 방화 살인 사건 범인으로 몰려 '위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소방서 옆 경찰서' 방송캡쳐



방화 살인 사건의 모든 증거가 범인으로 김래원을 가리켰다.

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는 진호개(김래원 분)가 방화 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몰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진호개가 진흙에 찍혀있는 족적을 발견했다. 또 진호개가 가해자가 피해자와 몸싸움을 벌이다 떨어졌을 가능성이 큰 낙하 혈흔을 발견했다. 이어 지문 감정 결과에 공명필(강기둥 분)은 "여기에 진 형사님 지문만 잔뜩 묻어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봉안나(지우 분)는 "지문의 족적까지 전부 진 형사님 인데요?"라며 의문을 드러냈다.

진호개는 "지금 나한테 방화 살인범이라고 하는거야?"라며 어이없어했다. 이어 등장한 염상구는 "CCTV 하나 없는 현장이라 힘드셨겠네. 근데 다행히도 블랙박스에 화재 현장 30분 전에 이쪽으로 온 사람이 있다고 제보가 들어왔다"라며 진호개가 찍혀있는 블랙박스 영상을 보여줬다. 그리고 염상구는 "자기가 죽여놓고 자기가 감식하면 반칙 아니야?"라며 비아냥거렸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