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이주노, 특수폭행 벌금형 받았는데…여유로운 일상 "노을 멋지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서태지와 아이들 이주노가 벌금형을 받은 가운데 근황을 전했다.

이주노는 2일 "노을... 멋지네. 여우는 편히 자고 있고. 멋지게 16강 가즈아~~ #노을 #멋지다 #월드컵 #가자 #16강 #파이팅 #대한민국"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주노는 운전을 하며 어디론가 이동 중인 모습이다. 이주노는 차 내부에 있는 여우 인형을 찍어올리며 여유로운 근황을 전했다.

그러나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지난달 30일 특수폭행 및 재물손괴 혐의 등을 받는 이주노에 대해 벌금 100만원의 약식명령을 법원에 청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주노는 지난 9월 서울 용산구의 한 주점에서 컵으로 주인을 폭행하고 맥주잔을 던지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는다.

벌금형을 받았음에도 개의치 않는 듯한 이주노의 일상이 이목을 모았다.

한편, 이주노는 지난 2018년 3월 강제추행, 사기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 2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사진=이주노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