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일본 전설 혼다도 감탄 "죽음의 조 1위 통과는 예상 못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후배들이 이 정도로 잘할 거라곤 혼다 케이스케도 예상 못했다.

일본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네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스페인을 2-1로 이겼다.

전세계가 놀랐다. 조별리그 1차전에서 독일을 이기며 이변을 일으켰지만 스페인까지 잡을 거라곤 생각하지 못했다.

이날 전까지 스페인도 16강은 확정짓지 못했다. 또 일본이 독일을 꺾는 모습을 보며 방심을 지웠다. 전력을 다해 일본과 상대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일본은 후반 교체 투입으로 흐름을 가져왔다. 전반전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교체 투입된 도안 리츠가 스페인 수비를 금가게 했다. 그라운드를 밟은 지 4분 만에 동점골을 넣었고 3분 뒤엔 다나카 아오의 역전골이 터졌다.

역전승에 일본 열도가 흥분했다. 월드컵 개막 전만 해도 E조는 죽음의 조라 불렸다. 우승후보 스페인과 독일이 나란히 있는 것만으로도 일본에겐 부담이었다.

뚜껑을 열어보니 일본이 의외로 셌다. 대표팀에 뽑힌 대부분의 선수들이 유럽 리그에서 뛰고 있어 독일, 스페인을 만나도 위축되지 않았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교체카드도 상대의 허를 찔렀다.

일본에서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혼다도 감탄했다. 혼다는 나카타 히데요시에 이은 일본 축구의 에이스였다. CSKA 모스크바, AC 밀란 등 유럽무대를 거치며 정확한 킥력으로 이름을 떨쳤다.

혼다는 "스페인은 구멍이 많았다. 일본이 이를 잘 이용했다"며 "조 1위로 16강에 오를 것이라곤 생각하지 못했다. 대단한 일이다. 칭찬받아야 한다. 일본 대표팀에게 축하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오늘(2일)은 모든 게 계획대로 진행됐다. 준비한 게 다 통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