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특수폭행' 이주노, 벌금형 개의치 않는 일상 "노을 멋지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그룹 서태지와 아이들 출신 이주노가 여유로운 일상을 전했다.

이주노는 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노을 멋지네. 여우는 편히 자고있고, 멋지게 16강 가즈아"라며 "월드컵 파이팅"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공교롭게도 해당 게시물은 이주노가 지난달 30일 서울서부지검으로부터 특수폭행 및 재물손괴 혐의로 벌금 1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온 직후에 업로드 된 것이다. 불미스러운 소식에도 동요 없는 평온한 모습이다.

이주노는 지난 9월 서울 용산구의 한 주점에서 컵으로 주점 주인을 폭행하고 맥주잔을 집어 던진 혐의를 받는다. 법원은 이주노에 대한 수사 기록을 분석하는 대로 벌금형 처분 여부를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이주노는 2018년 강제추행 및 사기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2월에 집행유예 2년 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